대전일보 로고

[20년 전 충청의 오늘] 실업문제 해결 종합대책 발표

2018-03-25기사 편집 2018-03-25 17:29:47

대전일보 > 오피니언 > 20년전 충청의 오늘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
문재인 정부가 지난 15일 특단의 '청년 일자리 대책'을 내놓았다. 중소기업에 취업하는 청년들에게 연간 최대 1000만 원 이상을 지원하는 등 이를 위해 4조 원 안팎의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키로 한 것이다.

20년 전인 1998년 3월 26일 김대중 정부는 IMF의 여파를 이겨내기 위해 경제대책조정회의를 열고 '실업문제 해결을 위한 종합대책'을 발표했다.

김대중 정부는 국민의 생활보장과 취업유동성 확보를 중점에 뒀다. 이때 신규인력 채용 확대를 위해 대기업 대졸인턴사원 채용 활성화 대책이 나왔다.

실업자에 대한 생활안정 지원을 위해 실업급여 혜택을 확정하고, 새로운 일자리 마련을 위해 공공투자사업 조기집행을 결정했다. 그 결과 1998년 상반기 예산비율을 51% 36조 원에서 61% 42조 원으로 상향조정했다. 또한 생산적 업무 수요가 있는 공공분야에 실직자를 투입, 활용키로 하고 예산을 600억 원에서 5119억 원으로 대거 증액해 월 50만 원 씩 8개월 간 12만 8000명을 고용할 계획을 내놨다.

20년 전 3월 28일 본지 토요일 자 신문에는 대기업 전략산업 지방공단 입주가 '올스톱' 상태에 빠지며 지역정제 활성화가 신기루에 그칠 우려가 있다는 기사가 1면에 보도됐다.

당초 LG반도체와 현대전자가 각각 대전공단과 대전과학산업단지에 대규모 반도체관련 생산공장을 건립키로 하고, 부지를 매입했거나 매입중인 상태였다. 하지만 대기업의 구조조정 여파로 이들 기업이 모두 공단 조성을 유보했다. 당시 대전시는 이미 확보된 부지에 대한 해당 기업의 투자를 독려하는 등 사업진행을 위해 노력했으나 결국 해법을 찾지 못했다.

20년 전에도 충청은 지방선거의 열기로 뜨겁게 달아올랐다. 6·4 지방선거를 앞둔 1998년 3월 29일, 2개월 이상 선거가 남았음에도 출마예정자와 지지자들은 불법 선거운동을 벌이며 선거전이 과열되는 양상을 보였다. 일부 지방의원들은 의정보고서 형식을 빌어 홍보물을 배포했고, 한 자치단체장은 지역구민 40여 명을 관광버스 1대를 빌려 환경관련 시설을 견학시켜주고 식사를 제공해 비난을 샀다. 또 '유성발전연구회'라는 유령단체 명의로 대전 유성지역 10여 명의 통장을 비롯한 지역 유지들에게 한 후보자에 대한 비난과 비방 등의 내용이 담긴 유인물 수 백통이 배포돼 경찰 수사가 진행되기도 했다. 서지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서지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