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시 국립철도박물관 유치 발 벗고 나서야

2018-03-13기사 편집 2018-03-13 18:39:37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경기도 의왕시가 국립철도박물관 입지로 무게가 실리는 모양새다. 의왕시에 위치한 철도박물관을 승격, 법인을 설립해 해당 업무를 수행토록 하는 '국립철도박물관법' 제정안이 국회에 발의됐다. 법률안엔 수도권 의원 10여 명이 서명했다고 한다. 국립철도박물관은 국토교통부가 설립을 추진했지만 유치신청이 과열양상을 보이자 지난해 중단한 사업이다. 이러한 틈을 노려 의왕시와 수도권 의원들이 발 빠르게 철도박물관 승격 카드를 꺼내 든 것이다. 오송 유치를 추진해온 충북은 정치권과 함께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정작 '최적지'임을 내세웠던 대전시는 이렇다 할 움직임이 없어 안타깝다.

대전은 철도와 함께 성장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경부선 개통과 함께 대전역이 생기면서 도시로 급성장 했다. 경부선과 호남선이 모두 지나가는 대표적인 철도도시다. 등록문화재인 철도보급창고와 철도관사촌 등 국가대표급 철도문화유산도 남아있다. 국립철도박물관이 들어서기에 손색이 없을 정도라고 할 수 있다. 대전시가 유치에 나서며 내세운 자랑거리이기도 하다. 이런 연유로 대전시는 지난해 국립철도박물관 유치위원회를 발족하는 등 적극적이고 단합된 모습을 보였다. 서명운동도 벌여 55만 명이 넘는 시민의 염원을 국토부에 전달하기도 했다. 추진이 중단된 상태이긴 하지만 대전시의 국립철도박물관 유치 의지까지 사라진 건 아닐 것이다.

국립철도박물관은 대전, 세종 등 전국 10여 개 지자체들이 신청할 만큼 경쟁이 치열하다. 국회에 제출된 법률안이 통과된다면 입지는 사실상 의왕시로 굳어진다. 늦기 전에 대전 유치를 확정 짓거나 법률안을 무력화 시켜야 한다. 이를 위해선 대전시가 누구보다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 기왕에 추진한 일이라면 성사를 시키는 게 중요하다. 시민들의 힘을 보태고 지역 정치인들을 동원해서라도 대전 유치를 이끌어내야 한다. 발 벗고 나서도 될까 말까 할 판에 '강 건너 불 구경'하듯 한다면 될 일도 안 되는 법이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