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 문화예술인 타 시·도 이탈… 대전시 미온적 대응 지적

2018-03-13기사 편집 2018-03-13 18:35:43

대전일보 > 문화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전시와 산하 문화예술기관이 각종 사업에 미온적으로 대응해 문화예술인들의 타 도시 이탈을 부추긴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13일 지역 문화예술계에 따르면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지난 1월 공모를 시작한 '2018년 무지개다리 사업'에 시와 대전문화재단은 응모하지 않았다.

지난달 13일 발표한 2차 2018 무지개다리 사업 최종 발표 결과 세종문화재단과 충북문화재단, 충남문화재단,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 등 인근 지역 대부분의 문화재단이 선정돼 적게는 4500만 원에서 많게는 9000만 원까지 국고 보조금을 받게 됐다.

인근 지자체가 문화예술인들을 위한 사업에 대해 적극 공모에 나서고 있지만 시 문화예술기관은 손을 놓고 있는 상황이다. 대전문화재단은 총 21억 원이 넘는 국가 문화지원사업이 진행되는지 조차 몰랐고, 시에서도 별도의 공고가 없었다며 책임을 떠넘기고 있다.

이 같은 문화예술기관의 미온적 정책에 대전에서 활동하는 문화예술인들은 활동하기가 좋은 타 도시로 이탈하는 추세다. 대전의 인구가 세종시로 옮겨가듯, '세종시 빨대효과'가 문화예술계에도 적용된다는 것이다.

박은숙 대전문화연대 공동대표는 "지역 예술단체가 전국적인 활동을 하는 것은 긍정적으로 보아야 하지만 대전시가 정부의 새로운 사업에 발 빠르게 대응하지 못해 예술가들이 일을 찾아 떠도는 상황이 발생하는 것이 문제다"며 "결국 다른 지역에서 사업을 따내고 대전지역 예술인들에게 다시 공고하는 형태가 되다 보니 다른 지역으로 문화예술인이 빠져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또 국내 최대 규모 연극제인 '제3회 대한민국 연극제'가 오는 6월 대전에서 열리지만 대한민국연극제 in 대전 집행위원회는 역대 최저 예산을 가지고 축제를 치르게 됐다. 기존 책정예산도 역대 최저인 12억 원 이었지만 이마저 지난해 대전시의회의 예산 심의에서 2억 원이 삭감돼 10억의 예산만 집행위원회에게 주어졌기 때문이다. 대전시가 문화예술 분야에 소홀하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복영환 대한민국연극제 집행위원장은 "이 사업에 대해 끝까지 관심을 가지는 사람이 없었다"며 "시 의회에서 예산이 삭감되는 상황을 알았더라면 직접 소명했을텐데 이에대해 설명할 기회도 주어지지 않아 아쉽다"고 말했다.

지역의 한 문화예술단체 관계자는 "시장 궐위상태로 인해 대전시 산하 문화예술기관들이 '현상유지'를 목표로 미온적 태도를 보이고 있다"며 "예술인 지원사업 역시 1단체 1지원 사업으로 한정돼 있어 세종 등 지원사업들이 있는 곳으로 떠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서지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서지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