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한남대, 지역대학 최초 '사회적경제지원단' 13일 설립

2018-03-13기사 편집 2018-03-13 16:37:56

대전일보 > 사회 > 교육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13일 열린 한남대 사회적경제지원단 개관식에서 이덕훈 총장(오른쪽 여섯 번째) 등 관계자들이 테이프커팅을 하고 있다. 사진=한남대 제공
한남대가 대전, 충남·북 지역 대학 가운데 최초로 '사회적경제지원단'을 설립하고 13일 개관식을 가졌다.

이날 개관식에는 중소벤처기업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사회적기업진흥원 등 유관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지원단은 앞으로 '청년 사회적기업가' 배출, 지역특화형 협동조합 육성, 다문화지원사업 등 사회안전망 강화, 전통시장 협력사업 등을 통해 사회적 가치와 공유경제 활성화에 앞장서게 된다.

한남대는 대전시를 비롯한 대덕구, 동구 등 자치단체, 중소벤처기업부, 소상공인진흥공단,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 등 유관기관과 협력해 일자리 창출 및 나눔의 경제를 실천해나갈 방침이다.

지원단은 산하에 사회적경제지원센터, 전통시장지원센터, 운영지원팀 등 3개의 부서를 설치해 이날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이덕훈 총장은 개관식에서 "일회성 지원이나 관심이 아니라 지속가능한 사회적경제의 생태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지원단을 상설조직으로 만들었고, 총장인 제가 직접 단장을 맡았다"며 "청년창업과 사회적경제가치를 연결하는 가교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정성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성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