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시 국립철도박물관 건립 손놨나

2018-03-13기사 편집 2018-03-13 16:32:18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수도권을 중심으로 경기도 의왕시 철도박물관을 국립철도박물관으로 승격하기 위한 움직임이 일고 있지만, 철도박물관 대전 유치를 추진한 대전시는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

철도박물관 오송 유치를 추진하던 충북 자치단체와 정치권이 강하게 반발하는 것과는 대조된다.

13일 대전시 등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은 최근 '국립철도박물관법' 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이 법률안은 한국철도공사가 의왕시에 세운 철도박물관을 국립철도박물관으로 승격하고 특수법인을 설립해 철도산업 및 철도문화 관련 자료의 수집·보존·관리 및 전시 업무를 수행하는 게 골자다.

이 법률안에는 수도권 의원 10명이 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토교통부는 2016년 국립철도박물관 설립을 추진하려다 중단했다.

대전을 비롯해 세종, 청주, 의왕, 전북 군산 등 전국 10여 개 자치단체가 유치 신청을 하면서 과열 경쟁이 우려된다는 이유에서다. 당시 시는 민관 합동으로 국립철도박물관 유치위원회를 구성하는 등 철도박물관 건립에 대전이 최적지라는 점을 홍보했다.

대전역 일원에 한국철도산업의 과거·현재·미래 전시관과 선상공원으로 꾸민 '박물관 1관'을 건립하고, 인근 중촌근린공원에 글로벌 철도테마파크와 순환열차 등으로 구성된 '박물관 2관'을 각각 세운다는 계획도 세웠다.

1관과 2관 사이에 '도심 증기기관차'가 대전선 위를 왕복 운행토록 해 철도박물관 명물이자 독특한 경험을 제공하는 콘텐츠가 될 수 있다고 자신했다.

그러나 이번에 국회에 제출된 법률안이 통과되면 국립철도박물관 입지는 사실상 의왕시로 결정된다. 상황이 이런 데도 시와 지역 정치권은 이렇다 할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다.

이시종 충북지사가 최근 간부회의에서 이 법률안에 대한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하며 법안이 국회에서 통과되지 않도록 방안 강구를 지시한 것과 대조적인 모습이다.

시 관계자는 "신창현 의원이 법률 제정안을 제출한다는 정보를 입수하자마자 지역 국회의원들에게 알려 협조를 요청했다"며 "지역 정치권 및 시의회 등과 긴밀히 협조하며 대응 방법을 강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시의회도 2016년 국립철도박물관유치특별위원회를 구성하는 등 지원사격에 나섰으나 수도권 의원들의 국립철도박물관법 제정안 발의에 대해서는 별다른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다. 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