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조달청, 해외시장 진출 지원 강화 TF 신설

2018-03-13기사 편집 2018-03-13 16:15:10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조달청은 해외조달시장 진출 지원 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별도 전담 조직인 '조달시장 수출지원TF'를 신설해 이달 중 가동한다고 13일 밝혔다.

2016년 기준으로 해외조달시장 규모는 약 6조 달러(약 7000조 원)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됐다. 당시 국내 공공조달 규모 117조 원의 70배에 가까운 규모다.

조달청은 해외조달시장에 눈을 돌려 2013년부터 기술력이 우수한 중소기업의 해외 전시회 참가, 수출 상담회 개최, 해외 조달시장 등록을 지원하는 해외조달시장 진출 유망(G-PASS)기업 제도를 운영해오고 있다.

G-PASS기업 수출실적은 2013년 1억 3000만 달러에서 2017년 5억 8000만 달러로 4.5배까지 증가했다. G-PASS기업 수도 4년새 95개에서 487개로 늘어났다.

이처럼 해외조달시장 진출 지원 사업의 중요성이 증대되고 매년 지원대상이 확대됨에 따라 전담조직이 필요해졌다. 이에 따라 팀장 포함 10명의 인원으로 구성된 '조달시장 수출지원TF'가 신설되게 됐다.

'조달시장 수출지원TF'는 중장기 수출전략계획을 수립해 이를 바탕으로 조달기업에 특화된 수출 지원정책을 체계적으로 발굴해 나갈 계획이다.

박춘섭 조달청장은 "FTA 체결 확대 해외조달시장이 기회의 시장이지만 자국기업 우대 등 보이지 않는 진입장벽으로 인해 기업만의 노력으로는 한계가 있다"며 "조달청의 역할이 중요한 시기로 해외조달시장에 특화된 지원 사업을 운영해 기술력 있는 내수 기업들이 해외로 뻗어나갈 수 있도록 디딤돌 역할을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이용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용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