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日 산부인과의사 거주하던 주택서 태아 시신 7구 발견돼

2018-03-13기사 편집 2018-03-13 13:33:21

대전일보 > 국제 > 외신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일본 도쿄의 한 주택 세면장 바닥 밑에서 태아 시신 7구가 발견돼 경찰이 경위파악에 나섰다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13일 통신에 따르면 시신은 모두 병 속에 액체와 함께 넣어진 채 발견됐다. 문제의 주택에서 3년전까지 산부인과 의사가 살았던 것으로 파악됐다.

도쿄 경시청은 사산이나 낙태 등으로 사망한 태아를 보관했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경시청에 따르면 태아 시신은 이 집을 구입한 30대 여성의 요청으로 리모델링 작업을 하던 업자에 의해 발견됐다.

세면장 마루 밑에서 발견된 병은 총 16개였다. 이 가운데 포르말린액으로 보이는 액체가 담긴 6개의 병에서 7구의 태아 시신이 발견됐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