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한국은 의료과다(?)'…환자·장비 OECD 평균 웃돌아

2018-03-13기사 편집 2018-03-13 13:13:40

대전일보 > 사회 > 건강/의료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형 요양병원 급증…병원 외래환자 연 7억5천만명 평균진료비 3만1천원

한국의 의료장비 보유 대수, 병상 수, 의료이용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을 웃도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인구 고령화에 따른 만성질환 등으로 거동이 불편한 노인이 많아지면서 대형 요양병원을 중심으로 요양병원이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는 이런 내용을 포함한 보건의료 자원공급현황과 이용행태에 관한 '2011~2016년 보건의료 실태조사' 결과를 13일 공개했다.

복지부는 보건의료기본법에 따라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을 통해 2001년부터 5년 주기로 건강보험과 의료급여, 보훈·자동차보험·산재보험 등의 자료를 망라해 조사하고 있다. 이번이 4번째 조사결과다.

◇ 300병상 이상 요양병원 연평균 31.5% 증가

2016년 전체 보건의료기관 수는 총 8만9천919곳으로, 조사 기간(2011∼2016년)에 연평균 1.6% 증가했다. 특히 2016년 요양병원은 총 1천428곳으로 연평균 7.6% 늘었다. 이 중에서 300병상 이상 요양병원은 2011년 31곳에서 2016년 122곳으로 31.5% 증가해 요양병원이 점차 대형화하는 추세를 보였다.

2016년 우리나라 의료기관의 전체 병상 수는 67만1천868병상으로, 인구 1천명당 병상수(13.0병상)가 OECD 회원국 평균(4.7병상)의 2.8배 수준이었다. 우리나라 전체 병상 수는 연평균 3.8% 늘었다.

2016년 기준으로 일반병상이 31만3천947병상으로 가장 많았고, 요양병상 25만4천803병상, 정신병상 7만7천384병상, 재활병상 1만198병상 등 순이었다. 특히 요양병상은 우리나라(인구 1천명당 4.9병상)가 OECD 회원국 평균(인구 1천명당 0.7병상)에 견줘 역시 많았다.

◇ CT, MRI, PET 등 의료장비 보유대수 OECD 평균 웃돌아

2016년 우리나라 의료기관이 보유한 전산화단층촬영장치(CT)는 1천923대, 자기공명영상촬영장치(MRI)는 1천407대, 양전자방출단층촬영장치(PET)는 208대였다. 이들 의료장비는 연평균 1.6%, 6.0%, 4.7% 각각 증가했다.

우리나라의 인구 1백만명당 장비 수는 CT 37.2대, MRI 27.2대, PET 4.0대로 OECD 회원국(2015년) 평균(CT 25.6대, MRI 15.5대, PET 2.0대)과 비교할 때, 상당히 많은 편이었다.

◇ 입원 등 의료이용도 OECD 평균보다 높아

우리나라 입원환자수는 2016년 1천330만명이었다. 인구 10만명당으로 환산하면 2만6천명으로, OECD 회원국(2015년) 평균(1만6천명)보다 훨씬 많았다.

2016년 입원환자를 급여유형별로 분류하면 건강보험 1천140만명, 의료급여 100만명, 자동차보험 72만명, 보훈 7천명, 산재 7만6천명, 외국인환자 2만6천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환자유형별로는 일반환자 1천만명, 요양환자 102만명, 정신환자 32만70천명, 재활환자 8만6천명, 기타환자 11만명이었다.

질병군별로는 '근골격계및 결합조직의 질환 및 장애'가 200만명으로 가장 많았고, '소화기계의질환및장애' 160만명, '호흡기계의질환및장애' 100만명 등의 순이었다.

2016년에 환자가 거주하는 지역에서 입원진료를 받은 비율(자체충족률)은 부산, 대구가 각각 89.6%로 가장 높은 수준이었다. 세종은 12.9%로 가장 낮았다.

2016년에 서울 거주 입원환자의 6.7%는 경기도, 0.8%는 인천에서 진료받았다. 부산거주 입원환자의 5.0%는 경상남도, 2.9%는 서울에서 진료를 선택했다. 강원거주 입원환자의 12.9%는 서울에서, 6.6%는 경기에서, 1.4%는 충북에서 입원진료를 받았다. 세종거주 입원환자는 대전 41.5%, 충북 17.3%, 서울 11.5% 등에서 입원진료를 받았다.

평균 입원진료비는 2011년 190만원에서 2016년 216만원으로 증가했지만, 평균 재원일수는 2011년 15.3일에서 2016년 14.5일로 감소했다. OECD회원국(2015년) 평균 재원일수(8.1일)와 비교하면 여전히 많은 편이었다.

2016년 우리나라 전체 외래환자수는 연인원 7억5천만명이며, 평균 외래진료비는 2011년 2만5천원에서 2016년 3만1천원으로 증가했다.

2016년 면허등록자수는 의사 11만8천명, 간호사 35만6천명, 약사 6만7천명이며, 연평균 증가율은 작업치료사가 15.3%로 가장 높았고, 약사가 1.2%로 가장 낮았다.

하지만 보건의료기관에서 활동하는 인력은 의사 9만8천명, 간호사 18만명, 약사 3만4천명 등에 그쳤다.

의료기관별로 보면, 요양병원 증가추세에 따라 의사, 간호사, 약사 활동인력도 요양병원에서 가장 많이 증가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