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경찰, '미투' 가해 55명 확인 중…금주 이윤택 등 2명 조사

2018-03-13기사 편집 2018-03-13 11:05:25

대전일보 > 사회 > 사건·법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경찰청은 성폭력 피해를 폭로하는 '미투'(#Metoo·나도 당했다)와 관련해 13일 현재까지 가해자로 지목된 55명의 의혹을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단원 성추행·성폭행 혐의를 받는 연극연출가 이윤택 전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 등 유명인 7명을 포함한 10명을 피의자로 입건해 정식 수사 중이다.

영화감독 김기덕 등 15명에 대해서는 수사 전 단계인 내사를 진행 중이며, 30명의 성폭력 의혹은 내사에 앞서 기초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경찰은 수사 대상 중 이윤택 전 감독을 이번주 중 불러 조사한다. 여성 프로그래머 성추행 혐의를 받는 부천국제영화제 조직위원회 전 간부도 조사 예정이다.

경찰은 영화배우 조재현씨 등의 성폭력 의혹과 관련해서도 피해자 접촉을 시도하면서 사실관계 확인 단계를 거치고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