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안희정 성폭행 일파만파 추가 피해자 나왔다

2018-03-08기사 편집 2018-03-08 08:23:08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성폭행 파문 이후 사흘째 잠적한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 대전일보 DB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또 다른 피해자가 나왔다. 해당 피해자는 변호인단을 꾸려 안 전 지사를 고소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7일 JTBC 보도에 따르면 또 다른 피해자 A씨는 2015년부터 안 전 지사에게 수차례 성추행과 성폭행을 당했다고 밝혔다. 서울 서교동에 위치한 안 전 지사의 씽크탱크인 '더좋은 민주주의 연구소' 직원이라는 A씨는, 안 전 지사의 절대적 지위탓에 이를 거부하지 못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특히 안 전 지사가 유력 대선주자로 급부상하던 지난해 1월에도 성폭행을 당했다고 밝혀 파장이 예상된다. 그는 당시 행사를 마친 안 전 지사가 여의도에 있는 한 호텔로 불렀고, 호텔방 안으로 들어가자 마자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변호인단을 구성하고 조만간 안 전 지사를 고소할 계획이라고 방송은 전했다.

한편 안 전 지사는 8일 오후 충남도청에서 국민·도민에게 사죄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다. 전희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전희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