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복합터미널 두번째 미술관 개관

2018-02-27기사 편집 2018-02-27 17:04:34

대전일보 > 문화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27일 대전복합터미널 dtc갤러리가 새로 선보인 d2 갤러리 개관식에 참석한 주요 내빈들이 테잎 커팅을 하고 있다. 안제원 기자
대전을 오가는 시민들에게 문화예술 감성을 심어줄 대전복합터미널의 두 번째 미술관인 'd2갤러리'가 27일 문을 열었다.

d2갤러리는 영상, 미디어, 설치 미술 등 실험적 형식의 전시가 개최될 수 있도록 현대적 시설을 갖췄으며 dtc갤러리의 첫 번째 미술관인 d1갤러리와의 연계성에 중점을 두어 조성됐다. d2 갤러리는 대전복합터미널 동관 1층에 자리잡았다.

이번 d2갤러리의 개관기념 전시로 이동기, 홍상식 작가의 'DOUBLE VISION 展 '이 진행된다.

두 작가는 국내외 미술계에서 주목받는 작가로 이동기 작가는 애니메이션의 주인공 아톰과 미키마우스를 결합한 '아토마우스'를 창작한 한국적 팝아트의 대표 작가이다. 홍상식 작가는 가느다란 국수와 빨대를 조각 재료로 활용해 전통적 예술의 한계를 넘어서는 유쾌한 작품으로 주목받는 작가다.

dtc갤러리 관계자는 "d2갤러리는 단순한 갤러리 공간개념을 넘어 사람과 문화예술이 어우려져 새로운 문화를 창조하는 '만남과 소통의 공간'을 꿈꾸고 있다"며 "이번 전시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서지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서지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