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3년만에 언더파 친 우즈 '톱10' 보인다

2018-02-25 기사
편집 2018-02-25 09:18:38

 

대전일보 > 스포츠 > 골프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PGA투어 혼다클래식 3라운드, 선두에 7타차 공동11위…안병훈은 공동16위

타이거 우즈(미국)가 3년 만에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대회에서 언더파 스코어를 적어내며 톱10 입상을 눈앞에 뒀다.

우즈는 2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팜비치가든스의 PGA내셔널 챔피언코스(파70)에서 열린 PGA투어 혼다클래식 3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2개를 묶어 1언더파 69타를 쳤다.

우즈가 언더파 스코어를 작성한 것은 2015년 윈덤 챔피언십 이후 3년 만이다.

선두 루크 리스트(미국)에게 7타 뒤진 공동11위(이븐파 210타)에 오른 우즈는 역시 윈덤 챔피언십 이후 3년 만에 톱10 진입을 바라보게 됐다.

순위보다 더 고무적인 것은 이날 보인 경기력이었다.

티샷 불안은 사라졌고 아이언샷 역시 안정적이었다. 그린 적중률이 72.2%에 이르렀다.

우즈는 "퍼트가 다소 무뎠지만 아주 잘한 경기"라고 자평했다.

7번홀까지 파 행진을 이어간 우즈는 8번홀(파4)에서 1m 버디를 뽑아낸 데 이어 13번홀(파4)에서 3m 버디 퍼트를 집어넣어 기세를 올렸다.

15번(파3), 17번홀(파3)에서 그린을 놓친 바람에 1타씩 잃은 우즈는 18번홀(파5)에서 312야드 티샷을 페어웨이에 떨군 뒤 두 번째 샷을 그린 옆에 보내 가볍게 버디를 잡아내며 언더파 스코어를 완성했다.

2부 투어 우승 한 번밖에 없는 무명 선수 리스트는 4타를 줄여 전날 공동 선두에 1타차 단독 선두(7언더파 203타)에 나섰다.

작년 상금왕 저스틴 토머스(미국)는 5언더파 65타를 몰아쳐 리스트에 1타 뒤진 공동2위에 올라 CJ컵에 이어 시즌 2승을 노린다.

1라운드에서 공동 선두에 나섰던 2012년 US오픈 챔피언 웹 심프슨(미국)도 4타를 줄여 공동2위에 자리 잡았다.

안병훈(27)도 1언더파 69타를 쳐 공동16위(1오버파 211타)로 순위가 올라갔다.

3타를 잃은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공동63위(7오버파 217타)까지 밀렸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