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화제의인물] 서산시 대표 김양상·김초희 부녀 '눈길'

2018-02-22 기사
편집 2018-02-22 18:48:43
 전희진 기자
 

대전일보 > 스포츠 > 마라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충남도지사기 역전경주대회]

첨부사진1서산시 대표로 참가한 김양상·김초희 부녀. 신호철 기자

"아빠를 따라 조금씩 마라톤을 하다가 육상을 시작했어요. 아빠는 이번 대회에 일반부 선수로 참가했고, 역전경주대회는 처음이라 긴장했는데, 감독님 말씀만 듣고 최선을 다 해 뛰었습니다"

제46회 충남도지사기 시·군대항 역전경주대회에 참가한 서산여중 3학년 김초희(16) 양은 아버지와 함께 이번 대회에 참가하게 돼 신기하다며 수줍게 미소지었다.

김 양은 올해 서산시 대표로 역전경주대회에 출전했다. 아버지인 김양상(43) 씨를 따라 초등학교 5학년 때 마라톤을 접한 이후, 중학교 입학과 동시에 본격적으로 육상을 시작했다. 처음 접한 종목은 경보였다.

김 양의 재능을 눈여겨 본 안난기 서산시 총감독은 지난해 김 양에게 중장거리 선수로 전향할 것을 권유했다. 선택은 탁월했다. 자세 등 신경써야 할 것이 많았던 경보보다 열심히 뛰는 것이 김 양에게 더욱 잘 맞았던 것이다. 덕분에 지난 동계훈련 이후 김 양의 실력도 급상승했다. 중장거리 데뷔 1년도 채 되지 않아 이번 역전경주대회에서 코스 신기록을 세웠을 정도다.

아직 출전하지 않았지만 김양상 씨 역시 이번 대회에 임하는 각오가 남다르다. 현재 후보 선수로 등록된 그는 서산사랑마라톤 소속으로 꾸준히 러닝을 하며 컨디션을 유지했다. 올해 목표는 마라톤에서 서브-3(3시간 이내 마라톤 완주)에 도달하는 것이다.

김 씨는 "초희가 페이스를 잃을까 걱정했는데 다행히 피니시 라인에 잘 들어왔다"며 "첫 출전에 신기록을 세워 기쁘고 대견하다"고 말했다.

물론 지금 수준에 이르기까지의 과정은 순탄치 않았다. 고된 훈련 과정이 만만치 않았던 탓이다. 김 양이 육상을 그만 하고싶다고 수 차례 말했던 만큼, 김 씨 역시 딸이 그만 두도록 해야 할까 고민했다. 그런데 마지막이라고 생각한 동계 훈련이 끝나자 김 양이 먼저 아버지에게 '체육고에 가겠다'고 말했다.

김 씨는 "동계훈련을 끝마치고도 아이가 힘들어하면 육상을 그만두도록 하려고 했다. 많이 힘들어 했던 만큼 고마운 마음이 크다"고 밝혔다.

김 양의 목표는 제천시청 소속 최경선 선수처럼 멋진 육상선수가 되는 것이다. 성별에 관계 없이 모든 경쟁자들과 대등한 경기를 펼치는 강인한 모습을 닮고 싶다는 이유에서다. 이처럼 어른스러운 김 양이지만 '대회가 끝나고 휴대전화를 사달라'고 김 씨에게 말할 땐 영락없는 사춘기 소녀였다.

김 양은 "남자 선수들과도 대등한 모습을 보고 멋있다고 생각했다. 최 선수처럼 큰 선수가 되고싶다"고 말했다. 김 씨 역시 "초희가 아프지 않고 최선을 다 하는 훌륭한 선수가 되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전희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