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6m 크기 전광판이 강릉 문화올림픽 공연장 덮쳐 8명 부상

2018-02-14기사 편집 2018-02-14 21:02:48

대전일보 > 사회 > 사건·법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강풍특보가 내린 14일 오후 강릉 미디어빌리지의 한 검색대가 바람에 쓰러져 있다. 안전요원은 육안으로 AD카드를 확인했다. [연합뉴스]
초속 20m 안팎의 강풍이 몰아친 강원 강릉에서 문화공연 중 전광판이 넘어져 관람객을 덮치는 사고가 났다.

14일 오후 3시께 강원 강릉시 임당동 옛 한전주차장 옆 월화의 거리 행사장에서 '2018 강릉 문화올림픽' 전광판이 관람객들을 덮쳤다.

이 사고로 김모(57·여)씨 등 관람객 8명이 다쳐 강릉 아산병원 등 3개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 중이다.

관람객을 덮친 전광판은 가로와 세로 각 6m 크기로 알려졌다.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 중인 부상자는 다행히 경상인 것으로 전해졌다.

관람객들은 이날 길놀이 라이브사이트 공연을 관람하던 중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