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日고다이라, 빙속 女1,000m서 金사냥 실패

2018-02-14기사 편집 2018-02-14 20:37:51

대전일보 > 스포츠 > 2018 평창 동계올림픽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12일 오후 강릉 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1,500m 경기에서 일본 스피드스케이팅의 간판 고다이라 나오가 레이스를 펼치고 있다.[연합뉴스]
일본 여자 스피드스케이팅의 고다이라 나오가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은메달을 차지했다. 박승희(스포츠토토)와 김현영(성남시청)은 각각 16위와 18위를 차지했다.

고다이라는 14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1,000m 경기에서 1분13초83의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네덜란드의 요린 테르모르스(1분13분56)에 이어 2위다.

지난해 12월 미국 솔트레이크시티에서 자신이 세운 세계신기록 1분12초9에 못 미치는 기록이다.

고다이라는 이번 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에서 1,000m를 제패해 유력한 금메달 후보로 점쳐졌으나 결국 네덜란드의 벽에 막혔다.

고다이라는 앞선 두 차례의 올림픽에서도 팀 추월 은메달 하나만 수확하는 데 그쳤다.

고다이라는 오는 18일 여자 500m에서 이상화(스포츠토토)와 맞대결을 앞두고 있다.

여자 500m 올림픽 3연패에 도전하는 이상화와 여세를 몰아 다관왕을 노리는 고다이라는 진검 승부가 펼쳐진다.

쇼트트랙에서 스피드스케이팅으로 종목을 바꿔 첫 올림픽에 나선 박승희는 1분 16초11을 기록했다.

소치올림픽에 이어 두 번째 올림픽에 나선 김현영은 김현영은 1분16초366의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