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돈꽃' 박세영 "주체적인 여주인공이라 뿌듯했어요"

2018-02-14기사 편집 2018-02-14 17:00:18

대전일보 > 연예 > 방송/연예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몸 사리지 않는 편…액션 장르에도 도전하고 싶어"

첨부사진1[후너스엔터테인먼트 제공]
"'돈꽃'은 제게 '사랑'이었어요. 그래서 떠나보내기가 싫네요."

MBC TV 토요극 '돈꽃'에서 여주인공 나모현을 연기한 배우 박세영(30)을 최근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서 만났다. 그는 "이렇게 감독, 작가, 배우, 스태프가 한마음으로 어우러진 작품을 다시 만나기 어려울 것 같다"고 했다.

박세영은 2014년 데뷔한 후 인터뷰가 약 4년 만이라고 했다. 그는 "이순재 선생님, 이미숙 선배님, 장혁 선배님 등 쟁쟁한 분들과 함께했다는 것 자체가 감동이었다"고 인터뷰에 나설 수밖에 없었던 마음을 표현했다.

"선배님들 앞에서 긴장돼서 온종일 옷에 손 땀을 닦았어요. 선배님들 연기에 누가 되지 않도록 하려다 보니 더 준비하게 되더라고요. 그런데 선배님들이 제가 더 좋은 감정을 끌어낼 수 있도록 기다려주셨어요. 무섭던 제 마음도 녹아내렸죠."

박세영은 모현에 대해서도 큰 애정을 드러냈다.

"남주인공에 의지하지 않고 자신의 삶을 개척해나가는, 의지대로 몸과 마음을 움직이는 캐릭터라 뿌듯했어요. 그동안 제가 해왔던 캐릭터들과는 많이 달랐죠. 저 역시 꾸며진 것보다는 뭐든 자연스러운 걸 좋아해요. 그래서 모현이를 표현할 때 더 편했어요."

그는 그러면서 "제가 잘해서 뿌듯한 게 아니라 작품이 참 좋았다"며 "전개도 감정 변화도 참 빠른 드라마였는데 모두가 온 에너지를 다해서 일했기에 드라마가 시작 때보다도 훨씬 큰 작품이 된 것 같다"고 강조했다.

박세영이 인터뷰 내내 '팀워크'를 강조하던 도중 장부천 역으로 호흡을 맞춘 장승조가 인터뷰 장소에 잠시 들러 끈끈한 우정을 증명했다. 박세영은 "전 남편"이라 소개하며 "정말 사이가 좋다. 앞으로도 가끔 만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필주(장혁 분)와 모현이 서로 마주치지 않은 엔딩에 대해서는 만족한다고 밝혔다.

"원래 회사에서 눈을 마주치며 스치는 장면을 찍었거든요. 필주가 빌딩 밖으로 나와 군중의 무리로 들어갈 때도 모현이 따라 나와서 뒷모습을 쳐다봤죠. 그런데 마지막회에 안 나왔더라고요. 제 생각에도 로맨스 느낌보다 필주가 세상으로 들어가는 걸 보여준 엔딩이 극에 더 어울렸던 것 같아요."

어렸을 때부터 배우를 꿈꿨고 한눈판 적 없는 박세영이지만 실제 성격은 연예인에 '부적합'하다고 스스로 강조했다.

"끼도 없고, 숫기도 없어요. 그런데 연기할 때는 그런 게 없어요. 정말 좋아해요. 이 직업 말고는 생각해본 적이 없을 정도로요. 이제 데뷔 6년 차인데, 연기가 할수록 어렵네요. 외모에 연기가 가린다는 말 아쉽지 않으냐고요? 아유, 아직 한참 더 열심히 해야죠."

길지 않은 기간 학원극, 사극, 주말극, 장르극 등 다양한 작품에 도전했던 그는 "언젠가 꼭 액션에 도전하고 싶다. 몸을 사리지 않는 편"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