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세종문화재단, 무지개다리 공모 사업에 2년 연속 선정

2018-02-14기사 편집 2018-02-14 16:48:09

대전일보 > 세종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세종시민들이 지난해 7000여 개의 꽃 모양 수세미를 엮어 만든 '니팅 브릿지'. 대전일보 DB
세종시문화재단은 2018 무지개다리 공모사업에 2년 연속 주관기관으로 선정돼 국비 4500만 원을 확보했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주관하는 무지개다리 사업은 이주민·선주민, 지역문화, 세대문화, 다문화 등 지역 내 다양한 문화주체들 간의 소통과 교류를 통해 사회전반에 문화다양성 가치를 확산하는 대표적인 사업이다.

세종시문화재단은 아직 고착화되지 않은 다양한 소수문화가 존재하는 세종시의 특성상 차이와 공존의 관점에 근거한 문화 간 상호존중이 필요하다는 취지를 살려 2018년 무지개다리 사업을 펼쳐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문화다양성 조례제정, 충청권 문화다양성 정책포럼, 문화다양성 플랫폼 구축, 여성과 청소년을 위한 찾아가는 문화다양성 교육 등 문화다양성 기반구축을 위한 정책개발과 지역 내 문화다양성 자원과 연계한 프로그램 운영, 문화다양성 인식과 가치 확산을 위한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세종시문화재단 관계자는 "지역의 다양한 문화가 함께 어우러져 문화도시 세종을 이루자는 의미로 사업 브랜드를 '多화만사성'으로 정했다"며 "작년의 성과를 바탕으로 문화다양성 사업을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세종시문화재단이 지난해 진행한 문화다양성 라운드테이블, 공공미술프로젝트 니팅브릿지(KNITTING BRIDGE) 등 문화다양성 사업에는 시민 2000여 명이 참여했다. 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