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빙속 박승희, 14일 독일 베테랑 히르슈비힐러와 맞대결

2018-02-13기사 편집 2018-02-13 19:47:57

대전일보 > 스포츠 > 2018 평창 동계올림픽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
한국 빙상 최초로 올림픽 2개 종목에 출전하는 박승희(26·스포츠토토)가 독일의 베테랑 가브리엘레 히르슈비힐러(35)와 같은 조에 배정됐다.

박승희는 13일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진행된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1,000m 조 추첨에서 히르슈비힐러와 9조에 이름을 올렸다.

그는 14일 오후 7시 같은 장소에서 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첫 무대에 나선다. 박승희는 아웃코스, 히르슈비힐러는 인코스에서 출발한다.

박승희는 2010년 밴쿠버 올림픽과 2014년 소치 올림픽에서 쇼트트랙 대표팀으로 금메달 2개와 동메달 3개를 획득한 뒤 스피드스케이팅으로 전향했다.

이후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로 선발돼 평창올림픽 출전권을 따냈다.

같은 종목에 나서는 김현영(성남시청)은 7조 인코스에서 노르웨이 이다 니오툰과 뛴다.

유력한 금메달 후보인 일본의 고다이라 나오는 15조에 배정됐다.

이 종목 출전권을 땄던 '빙속 여제' 이상화(스포츠토토)는 주 종목 500m에 주력하기 위해 기권했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