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시·교육청 ·행복청… 부패방지 1등·꼴찌는 어디?

2018-02-13기사 편집 2018-02-13 15:31:44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市·행복청 2년연속 4등급 오명…市교육청 1등급과 대조

대전시와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이 부패방지 평가에서 최하위를 기록했다. 대전시는 충북도·공주대학교과 함께 2년 연속 4등급 이하를 받아 부패오명 도시란 꼬리표를 떼지 못했다.

국민권익위원회는 13일 256개 공공기관에 대한 '2017년 반부패 평가 결과'를 공개했다.

평가결과 2년 연속 2등급 이상을 차지한 기관은 충남도와 관세청, 중기부, 행안부, 교육부 등 70개 기관이고 2년 연속 4등급 이하를 받은 기관은 대전시, 충북도, 행복청, 산업부 등 14개 기관이다.

대전시교육청은 전국 시·도교육청 중 최고인 1등급을 받았고, 충남도는 청렴도와 부패방지 시책평가 모두 우수한 기관으로 선정됐다. 충남도는 세종시교육청·충북도교육청과 나란히 2등급을 받았다. 대정청사의 관세청과 조달청도 2등급을 기록했다.

전국 11개 국공립대학교 중에서는 공주대학교와 충남대학교가 최하위 5등급을 받았다. 기초자치단체에서는 충북 청주시가 2등급, 충남 천안시가 3등급을 받았고, 공직유관단체인 대전도시공사는 3등급, 대전시도시철도공사는 4등급을 기록했다.

공공의료기관인 충남대학교병원과 충북대학교병원은 2등급을 받았다. 공공의료기관의 경우 기관장 노력도와 시책평가 점수가 기관 유형 중 최하위로 나타나 집중적인 반부패 대책 추진이 요구된다.

중앙행정기관 중에서는 새로 출범한 중소벤처기업부와 해양수산부, 행정안전부가 1등급을 받았고, 금융위원회와 산업통상자원부가 최하위 5등급을 받았다.

권익위는 이번 부패방지 평가 결과를 활용해 기관장의 의지와 관심이 평가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분석한 결과 기관장이 적극적으로 반부패 이지를 실천한 기관은 업무환경과 직원의식이 개선돼 부패방지 시책평가 점수도 높게 나타났다.

권익위는 올해 부패방지 평가 대상에 청렴도 하위기관, 채용비리 등 대형부패사건 발생 기관을 신규로 포함해 부패 취약기관에 대한 특단의 노력을 유도할 계획이다. 공공기관은 부패방지 평가 결과를 홈페이지에 한달 이상 의무적으로 공개해야 한다. 곽상훈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곽상훈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