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자유한국당 "2월 임시국회 파행은 더불어민주당 때문"

2018-02-13기사 편집 2018-02-13 15:23:49

대전일보 > 정치 > 국회/정당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자유한국당은 13일 2월 임시국회의 파행 책임을 더불어민주당에 돌리는 등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또 사퇴압박을 받고 있는 한국당 소속 권선동 법사위원장을 적극 옹호하며 방어전략을 구축하고 나섰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날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권 위원장을 보호하기 위해 한국당이 국회 보이콧을 벌이고 있다고 말하는데 입은 삐뚤어졌어도 말은 똑바로 해야 한다"며 "국회 법사위를 보이콧 한 것은 한국당이 아니라 집권여당인 민주당"이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야당 원내대표인 나도 집권여당이 나서서 법사위를 보이콧 하는 것은 처음 봤다"며 "민주당이 법사위를 빌미로 2월 국회를 정쟁화하면서 국회 정상화를 이야기하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 자기모순이다. 적반하장으로 2월 국회를 정쟁화하면서 국회를 마비시키고 있는 것은 민주당"이라고 지적했다.

국회 국방위원장인 김학용 의원도 "법사위를 보이콧해서 국회를 공전시킨 민주당이 반성하기는 커녕 책임을 야당에 떠넘기고 국회를 개점휴업 상태로 이어가고 있다"며 "국회 파행의 단초를 제공한 민주당은 모든 책임을 야당에 떠넘기는 비정상적인 태도에서 벗어나 법사위 보이콧에 대한 유감표명을 비롯해 국회 정상화를 위한 책임 있는 여당의 모습을 보여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정무위원장인 김용태 의원은 "검찰의 3대 적폐는 표적수사, 별건수사, 피의사실 공표"이라며 "권 위원장이 구속됐나, 기소가 됐나. 소환이 됐나. 국회에서 법사위원들이 권 위원장을 내쫓기 위해 파행으로 몰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또 "문재인 정권이 행하고 있는 명백한 불법인 피의사실공표를 통한 조직적인 플레이에 경고를 보낸다"며 "반드시 부메랑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서울=인상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상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