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문재인 대통령 "공공기관 청렴도 획기적 진전 보여달라"

2018-02-13기사 편집 2018-02-13 15:19:56

대전일보 > 정치 > 청와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첫 화상 국무회의서…교원 2904명 증원 의결도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국무위원들에게 "공공기관의 청렴도에서 전임 정부와 확연히 차별화되는 획기적인 진전을 보여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첫 화상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우리 정부는 전임 정부의 부패에 대한 국민의 높은 반감과 엄중한 심판 속에서 출범한 정부라는 것을 한시라도 잊어서는 안된다"며 이 같이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중앙행정기관 ·지자체 등 공공기관 청렴도 수준이 전반적으로 상승한 것으로 나타나 다행으로 생각하는데, 새 정부 출범 이후 채용비리 전수조사 등 일련의 반부패 노력으로 공직사회의 청렴 문화가 점차 정상궤도를 찾아가는 것으로 판단한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2017년은 중간에 정권이 교체됐기에 정권교체 전후의 청렴도 비교에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며 "그러나 올해는 확실한 차별을 보여줄 수 있도록 국민권익위를 중심으로 연중 내내 반부패 대책을 강도 높게 시행해달라"고 강조했다.

설 명절 대책도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영세 소상공인·자영업자의 납품대금 결제 등 경영상 어려움과 사회 취약계층에 대한 복지서비스 등 올림픽 분위기로 자칫 소외되거나 어려운 처지에 있는 분들에 대한 지원방안을 세심히 살펴보기 바란다"며 "행복해야 할 명절에 사건·사고로 불행한 일이 생기지 않게 교통 ·식품위생·재난대비·응급의료 등 모든 안전 분야를 점검하고 대비하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주부터 제수용품을 비롯한 설 용품 구입을 시작할텐데 기록적인 한파 때문에 도매가격 상승과 위축으로 전통시장 등 골목상권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정부와 공공기관이 전통시장과 소외된 이웃 등 직접 민생현장을 찾는 게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통상 청와대에서 열리는 국무회의는 본관 세종실에서 진행되지만, 이날은 첫 영상회의를 위해 영상회의실이 있는 여민관에서 열렸다.

여민관에는 문 대통령과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조명균 통일부 장관, 박상기 법무부 장관 등 세종시로 이전하지 않은 부처 국무위원 등이 참석했으며, 정부세종청사에선 이낙연 국무총리를 비롯해 세종시로 부처를 옮긴 국무위원들이 자리했다.

이날 국무회의에선 지방교육행정기관과 공립학교에 필요한 교원 2904명을 증원하는 것을 골자로 한 '지방교육행정기관 및 공립의 각급 학교에 두는 국가공무원의 정원에 관한 규정 개정안' 등 법률공포안 51건, 대통령령안 21건, 일반안건 2건이 심의·의결됐다. 증원되는 교원은 유치원 교사 621명, 중고교 교사 972명, 특수학교 교사 573명, 보건·영양·사서·전문상담 교사 738명 등이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