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국가핵융합연구소 소장에 유석재 박사

2018-02-13기사 편집 2018-02-13 15:19:54

대전일보 > 사람들 > 새의자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유석재 소장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은 부설기관인 국가핵융합연구소 제5대 소장에 국가핵융합연구소 유석재(56) 박사를 선임했다고 13일 밝혔다.

유 신임소장은 1987년 서울대학교 공과대학 원자핵공학을 졸업하고, 1989년 동 대학교 핵공학(핵융합) 전공 석사, 1996년 독일 칼스루에 공과대학(Karlsruhe Institute of Technology, KIT)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해 1996년까지 칼스루에연구소에서 연구원으로 근무했다. 이후 2003년부터 2006년까지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 핵융합연구개발사업단에서 KSTAR진단장치 개발사업 총괄책임자로 재직했으며, 부설기관인 국가핵융합연구소의 응용기술개발부장, 플라즈마기술연구센터장을 거쳐 2014년부터 국가핵융합연구소 선임단장을 역임했다.

주요 연구 성과로는 다목적 플라즈마 연구장치인 '한빛장치'의 운영과 이용자 육성 프로그램의 책임자로서 국내 핵융합 기초 연구를 주도했다. '초전도핵융합연구장치 KSTAR'의 진단장치 연구개발을 통해 핵융합 핵심 난제인 장시간 플라즈마 운전 연구 기반 마련에도 기여했다. 또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활용 가능한 플라즈마 기술 개발과 산업화를 이끌어 온 핵융합 및 플라즈마 분야 전문가다.

임기는 2021년 2월 12일까지 3년이다.이용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용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