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또 늑장 발송 기상청 포항지진 긴급재난문자

2018-02-11기사 편집 2018-02-11 18:03:19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지진으로 일요일 새벽 전 국민이 또다시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다. 어제 포항에서 발생한 규모 4.6 지진은 인근 울산과 부산은 물론 서울과 수도권에서도 진동이 감지될 정도였다. 대전·세종과 충남북 등 충청지역에서도 '집이 흔들렸다'는 지진 문의전화가 빗발쳤다. 포항시민들은 지난해 11월 15일 발생한 규모 5.4 이후 석 달 만에 또 지진 공포를 겪어야 했다. 그중에서도 집에 들어가지 못한 채 실내체육관에서 대피생활을 하고 있던 이재민들의 충격은 말로 다할 수가 없을 것이다.

당국이 밝힌 포항 지진 발생시각은 새벽 5시 3분 3초지만 기상청의 긴급재난문자 발송은 5시 10분 44초다. 규모 4.0 넘는 지진이 발생했음에도 정작 국민들에겐 7분이나 늦게 통보됐다. 진동을 감지하고 불안한 상황인데도 국민들은 아무런 정보를 받지 못한 셈이다. 지진 등 재난을 알리고 안전을 당부하는 긴급재난문자는 초를 다투는 신속성이 중요하지만 뒤늦은 발송으로 그 기능이 유명무실해졌다고 할 수 있다. 지난 2016년 경주지진 때에도 최대 14분 늦게 재난문자를 발송해 국민들의 분통을 터트리게 한 적이 있다. 이후 지난해 11월 포항지진 때는 '지진보다 재난문자가 먼저 도착' 했다는 칭찬을 받을 정도로 신속한 조치가 이뤄졌지만 3개월 만에 또 고질병이 도진 것이다.

천재지변인 지진이야 어쩔 수 없다지만 국민들을 더욱 불안하게 만드는 것은 당국의 허술하고 안이한 대응이다. 지금 국내에선 평창동계올림픽이 열리고 있어 재난과 안전에 비상이 걸린 상황이나 다름없다. 이런데도 재난문자를 늑장 발송한 것은 시스템 오류 이상의 심각한 문제가 아닐 수 없다. 지난해 포항에서 규모 5.4의 지진이 발생한 뒤 현재까지 2.0 이상의 여진은 90차례나 된다고 한다. 그중 규모 4.6은 가장 큰 여진이다. 전문가들은 향후 더 큰 지진이 일어날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당국의 제대로 된 경보시스템 확립이 시급하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