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소통과 협력으로 연구 환경 선진화" 원광연 NST 이사장

2018-02-04기사 편집 2018-02-04 14:32:55

대전일보 > 사람들 > 인터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원광연 이사장
"미래사회는 소통과 공감 중심, 기관간 협력의 범위를 넓히고 융·복합 연구환경 만들겠다."

원광연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 이사장이 지난 2일 취임 100일을 맞아 대덕연구단지를 찾았다. NST는 과학기술 분야 25개 출연연을 지원, 육성, 관리하는 조직이다. 원 이사장은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기자실에서 간담회를 열고 최근 발표된 '과학기술 출연연 발전 방안'을 설명했다.

원 이사장은 "한의학연구소도 AI(인공지능)를 필요로 하는 시대다. AI, 로봇 등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 기술은 거의 모든 출연연이 연결된다. 관료적 트리형에서 서로 소통하는 네트워크형으로 연구환경과 구조에 유연성을 더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연구자의 자존감을 세우는 일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우리 사회는 전체가 강박증을 갖고 있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내가) 대학에서 나쁘지 않은 연구자로 은퇴한 건 여유가 있었기 때문이다. 누군가 시켜서 하는 일은 능률이 떨어지지만 내가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일은 새로운 아이디어도 잘 떠오르고 능률도 잘 나온다. 결과 중심에서 과정 중심으로 연구문화 전반을 선진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구회는 발전 방안에서 성실과 도전이란 키워드에 가치를 부여하는 체계를 제시하고 있다. 연구 과정에서 성실성만 인정된다면 과제 목표 달성에 실패하더라도 박수 받을 수 있는 풍토를 만들겠다는 복안이다.

이와 함께 출연연 운영 방향을 보다 거시적으로 바꾸겠다는 목표도 밝혔다. 원 이사장은 "그동안 경영에 중심을 두는 공공기관의 틀에서 국민행복과 안전, 삶의 질을 높이는 연구에 소홀했다. 앞으로 경제와 산업 발전은 민간 쪽에 맡기고 지진, 재난, 자연환경 등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분야에 관심을 둬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국민 안전과 관련한 시급한 과제는 '긴급연구'로 기획하고 과제를 진행하겠다는 구상도 밝혔다.

원 이사장은 "단기간에 가시적 성과를 내는 데 급급하지 말고 중장기적 관점에서 생태계를 조성하고 과정을 더 중시하는 연구 문화를 조성해 국민의 안전과 삶의 질 제고에 기여할 수 있도록 연구회가 역할을 다 하겠다"고 강조했다.이용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용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