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9홀 연습 라운드 돈 우즈 "컨디션 좋다"

2018-01-24 기사
편집 2018-01-24 11:03:46

 

대전일보 > 스포츠 > 골프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26일 PGA투어 파머스 인슈런스 오픈 출전

1년 만에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정규 대회에 출전하는 타이거 우즈(미국)가 자신감을 내보였다.

오는 26일(한국시간) 개막하는 PGA투어 파머스 인슈런스 오픈을 앞둔 24일 우즈는 대회장인 미국 캘리포니아주 라호야의 토리파인스 골프장 남코스에서 연습 라운드를 돌았다.

제이슨 데이(호주), 브라이슨 디샘보(미국)와 함께 9홀을 치른 우즈는 기다리던 기자들에게 "이번 대회를 앞두고 준비를 전보다 많이 했다. 골프도 자주 쳤다. 컨디션이 좋다"고 말했다.

우즈는 이 대회에 대비해 가장 중점을 둔 건 지구력이라고 설명했다. 4라운드 내내 집중력을 잃지 않고 샷을 하려면 지치지 않는 체력이 열쇠라고 판단한 것이다.

그는 "연습장에서 많은 볼을 쳤고 지구력 향상 운동을 했다. 샷만큼 근력 운동을 많이 했다"면서 "예전의 나를 되찾은 느낌이다. 이제 다시 정구 대회에서 뛸 때가 됐다"고 밝혔다.

함께 연습 라운드를 치른 데이는 "아주 좋아보였다"면서 "지난해 이맘때는 준비가 덜 되어 있었다는 느낌이었고 서둘러 복귀했다는 생각이 들었지만 올해는 준비를 잘한 것 같다. 스윙도 좋고 드라이버 샷도 멀리 나가더라"고 전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