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청주시, 과태료 체납액 정리 성과…징수팀 운용 효과

2018-01-14기사 편집 2018-01-14 17:00:49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청주]청주시가 지난해 주정차위반, 책임보험미가입, 자동차검사지연 등 질서위반행위에 따른 과태료 이월체납액 109억 원을 정리하는 실적을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세외수입은 관리체계가 미비하고 각 부서별 세외수입 담당자의 잦은 인사이동 등으로 체납액에 대한 실효성 있는 처분과 징수관리가 이뤄지지 않는 문제점이 있었다.

이에 시는 2016년 3월 세외수입징수팀을 신설해 특별회계 과년도 세외수입 체납액을 인계받아 효율적이고 체계적인 체납액 징수업무를 강화해 왔으며 채권확보와 전문적인 체납처분을 지속 추진했다.

시 세외수입징수팀은 2017년 체납고지서 및 안내문 42만 9222건(538억 원)을 일제 발송한 후 부동산압류 370건(6억 9500만 원), 예금압류 1만 974건(1억 1300만 원), 급여압류 45건(1억 1400만 원), 번호판 영치 510대(6억 4100만 원) 등 강력한 체납액 징수활동을 벌였다.

그 결과 2016년 3월 429억 원이던 세외수입 이월체납액을 2017년 12월 말 기준 301억 원으로 감소시켰다.

시 관계자는 "고질 체납자에 대해서는 강력한 체납처분을 추진해 자주재원 확보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