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여야 지방선거 앞두고 채비 정비…인재영입·지역 순회

2018-01-14기사 편집 2018-01-14 16:22:17

대전일보 > 정치 > 2018 6·13 지방선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전력을 가다듬으며 본격 채비에 돌입했다.

14일 정치권에 따르면 민주당은 가칭 인재발굴위원회를 구성하고 당내외의 우수 인재를 발굴하는 등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당력을 집중시킨다는 방침이다.

특히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당 지지율 등을 감안해 볼 때 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지는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에서도 승리를 거두기 위해선 필승카드가 필요하다는 점에서 인재를 영입하기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일부에서는 인재영입과 함께 전략공천 규정을 적극 도입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온다. 영입된 외부 인사를 출마시키기 위해선 전략공천 등 그에 따른 후속조치가 필요하다는 것. 현재 당헌당규상 광역단체장과 국회의원에 대해선 전략공천이 가능하도록 돼 있다. 야당이 다양한 전략공천을 통해 지방선거 판세를 흔들 것이라는 점에서 민주당에서도 이를 막기 위한 최소한의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는 것이다. 특히 기초단체장 이하의 경우 전면 금지돼 있다는 점에서 전략공천을 폭 넓게 적용해 본선 경쟁력을 확보해야 한다는 분위기도 존재한다.

한국당 역시 지방선거를 앞두고 홍준표 대표와 김성태 원내대표간 역할을 통해 지방선거 준비에 박차를 가하는 모습이다. 홍 대표는 전국을 돌며 조직을 정비하는 한편, 지방선거 등에 나설 인재 영입에 몰두하고 있다. 이번주에는 부산을 시작으로 서울과 강원, 호남, 인천경기, 제주 등을 돌며 당원들을 격려하고 지방선거 승리를 위한 필승 결의를 다질 예정이다.

홍 대표의 전국 순회는 조직정비는 물론 보수지지층을 결집시키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또 당 대표가 직접 인재 영입에 나서면서 지방선거 체제를 구축한다는 전략이다.

서울=인상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상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