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산업단지 조성 편의대가 금품 챙긴 진천군 의원 징역 7년

2018-01-14기사 편집 2018-01-14 10:22:01

대전일보 > 사회 > 사건·법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산업단지 조성 과정에서 사업 편의 대가로 브로커로부터 5000여만 원의 뇌물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는 충북 진천군의회 A(67) 의원에게 검찰이 징역 7년을 구형했다.

청주지검은 지난 12일 청주지법 형사합의11부(이현우 부장판사)의 심리로 열린 A 의원 결심 공판에서 이같이 구형했다.

검찰은 또 1억 34만원의 벌금과 5017만원의 추징금 부과를 청구했다.

검찰은 A 의원의 신분, 수뢰 금액 등을 고려할 때 엄벌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A 의원은 최후 발언을 통해 잘못을 인정하면서도 "대가성은 없었다. 신장암 재발 위험이 있다"며 선처를 호소했다.

A 의원은 2016년 7월 진천의 한 산단 조성 과정에서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브로커 B(52)씨로부터 5000여만원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

A 의원의 선고 재판은 오는 26일 열릴 예정이다.

김대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대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