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세종·충남 7개 시·군 11시 한파주의보 해제

2018-01-13기사 편집 2018-01-13 12:24:33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전지방기상청은 13일 오전 11시를 기해 대전과 세종, 충남 예산·청양·부여·논산·아산·공주·천안에 내려졌던 한파주의보를 해제했다.

충남 계룡과 금산지역에 내린 한파주의보는 유효하다.

기상청은 이날 낮 최고기온이 3∼5도 수준으로 오후부터 한파가 주춤할 것으로 내다봤다.

한파주의보는 아침 최저 기온이 영하 12도 이하인 날이 이틀 이상 지속하거나, 아침 최저 기온이 전날보다 10도 이상 내려가 영상 3도 이하이며 평년보다 3도 이상 낮아질 것으로 예상할 때 내려진다.

기상청 관계자는 "13일 낮부터 비교적 따뜻한 서풍이 유입되면서 14일은 평년기온을 회복할 것"이라며 "당분간 평년보다 높은 기온 분포를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