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8-01-21 23:55

홍성군 빚 다 갚았다…채무 제로 선포

2018-01-12기사 편집 2018-01-12 11:02:49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연합뉴스]
충남 홍성군은 충남 지역개발 기금 융자금 53억원을 조기 상환해 지방채를 모두 갚았다고 12일 밝혔다.

군은 2014년 민선 6기 출범 당시 218억원에 달하던 채무액에서 2015년 3.5%의 고금리인 일반산업단지 조성 융자액 등 55억원을 우선 상환한 데 이어 2016년과 2017년에도 각각 55억원을 갚아 빚 없는 자치단체가 됐다.

이는 기존 채무상환 계획 목표를 2024년에서 7년 앞당긴 것이다.

김석환 군수는 "홍주읍성 보수정비사업, 삽교천·와룡천 하천정비사업 등 대규모 국비 사업을 시행하면서도 이룬 성과라 더 의미가 있다"며 "그동안 채무상환에 쓰였던 재원을 군민을 위한 정책사업에 투입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