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한중 정상 "남북대화, 평창 넘어 북핵 평화적 해결로 이어져야"

2018-01-11기사 편집 2018-01-11 19:24:57

대전일보 > 정치 > 통일/외교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문 대통령, 시진핑 중국주석과 통화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전화통화를 갖고 양자관계 발전, 남북고위급 회담, 평창 동계올림픽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이날 오후 5시30분부터 30분간 이어진 통화에서 양 정상은 문 대통령의 성공적인 지난 국빈방중 이후 양국 정부의 노력으로 교류협력 활성화의 효과를 국민들이 체감하기 시작한데 만족감을 표시했다.

남북고위급 회담과 관련, 문 대통령은 회담결과를 상세히 설명하고 중국 정부의 지원과 지지에 사의를 표명했으며, 시 주석은 이번 회담을 통한 남북 관계개선 성과를 환영한다고 말했다.

특히 시 주석은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 비핵화가 같이 가야 한다는 문 대통령의 입장을 적극 지지한다고 전했다.

양 정상은 이번 남북대화가 북한의 평창 올림픽 참가를 넘어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과 한반도의 평화 정착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한중간 전략적 소통과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시 주석에게 평창 올림픽 폐막식 참석을 요청했고, 이에 대해 시 주석은 양국간 긴밀한 협력을 통해 폐막식에서 올림픽 행사의 성공적 인수 인계가 잘 이뤄지도록 노력하자고 말했다.

양 정상간 통화는 지난 달 문 대통령의 방중기간 중 합의했던 정상간 핫라인 구축 이후 처음이며, 지난해 5월 취임 직후 통화에 이어 두번째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