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지역 고교 대학입시 관련 부조리 의혹 시끌

2018-01-11기사 편집 2018-01-11 18:36:14

대전일보 > 사회 > 교육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전지역 한 고등학교에서 대학입시 관련 부조리가 있었다는 의혹이 제기돼 교육당국이 감사에 나섰다.

11일 대전시교육청에 따르면 지역 A고교에서 학생들에게 교내상과 포상을 남발하고 있다는 제보가 접수돼 현재 감사가 진행되고 있다.

해당 사건은 일부 동아리 학생들을 대상으로 교내상을 지급하는 데 있어 여러 의혹이 있었다는 내용으로 파악됐다. 또 진학 담당 교사인 B씨가 해당 의혹과 관련해 정면으로 지목되고 있다는 점에서 논란을 키우고 있다.

학생부 종합전형을 위한 교내상, 표창 남발 문제는 학생들의 대입전형의 향방을 가른다는 점에서 향후 시교육청의 감사결과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시교육청 감사관실 관계자는 "포상 관련 문제에 대해 조사가 진행되고 있다"며 "해당 사건은 감사 마무리 단계로, 조만간 감사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부조리 사건에 지목된 교사의 사건은 잘 모르는 내용"이라며 "전체적으로 파악하고 있으니 결과를 확인해달라"고 덧붙였다.

해당 사건과 비슷한 논란은 사전에 예견됐다. 지난해 열린 국정감사에서 '교내상 남발'에 대한 의혹과 문제가 지적된 것이다.

각종 대회와 시상자에 대한 가이드라인이 마련되지 않은 상황에서 일부 학교에서 지나치게 많은 대회를 운영해 '학생부 기재용' 교내상을 남발했다는 의혹이 중심에 섰다.

당시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2016년 고등학교별 교내 상 수여 현황'에 따르면 연간 교내대회가 아예 없는 학교도 있지만, 많게는 224개까지 들쭉날쭉 운영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전지역은 지난해 62개 고교에서 교과 1462개와 비교과 905개 등 총 2367개 대회를 운영해 6만 8291명에게 교내 상을 수여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역의 한 교육계 전문가는 "교내대회 수상 등이 많아지면 아무래도 학생들이 대입전형에서 유리하게 작용한다. 이 같은 점을 감안 전국의 학교들에 대한 획일적인 방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