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검찰 '국정원 연계 우편향 안보교육' 박승춘 내일 피의자 소환

2018-01-11기사 편집 2018-01-11 17:54:21

대전일보 > 사회 > 사건·법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박승춘 전 보훈처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검찰이 국가정보원과 협력해 야권과 진보 세력을 종북세력으로 싸잡아 비판하는 등 편향된 내용의 안보교육을 주도한 의혹을 받는 박승춘 전 국가보훈처장을 불러 조사한다.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팀장 박찬호 2차장)은 12일 박 전 처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씨는 2010년 예비역 장성 등을 주축으로 조직된 국가발전미래교육협의회(국발협) 초대 회장을 지내면서 국민을 상대로 한 활발한 안보 강연 사업을 벌였다.

이어 이병박 정부 시절인 2011년 국가보훈처장으로 임명돼 박근혜 정부 시절인 2017년까지 국가보훈처장을 지냈다.

작년 10월 국정원 개혁위원회는 순수 민간단체라던 국발협이 실제로는 원세훈 국정원장 당시 국가정보원의 예산으로 세워져 운영된 조직으로 드러났다는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국정원은 2010년 1월 원 전 원장 지시에 따라 국발협을 설립하고 2014년 1월 청산할 때까지 자체 예산 63억여 원을 투입해 외곽 단체로 운영한 것으로 조사됐다. 국발협의 사무실 임대료와 인건비, 강사료 등 모든 제반 경비가 국정원 예산에서 지원된 것으로 나타났다.

박씨는 보훈처장으로 임명되고 나서도 '우편향 논란'을 야기한 안보교육용 DVD를 대량으로 제작해 배포했다.

국정원 개혁위는 원세훈 원장 시절 국정원이 직접 이 DVD를 제작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박씨는 보훈처장 재직 시절 국회 국정감사에서 익명의 기부자로부터 협찬을 받아 DVD를 제작했다고 발언해 위증 혐의도 받는다.

검찰은 국발협과 국가보훈처를 활용한 국가정보원의 편향된 안보교육이 불법 정치관여에 해당할 여지가 있다고 보고 박 전 처장을 상대로 국정원과의 협조 경위 등을 캐물을 방침이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