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8-01-18 23:55

대전시의회, 시교육청에 누리과정 교육비 문제점 지적

2018-01-11기사 편집 2018-01-11 17:38:30

대전일보 > 정치 > 지역정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대전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는 11일 대전시교육청을 찾아 설동호 교육감, 대전 민간어린이집 관계자 등과 함께 '누리과정 교육비의 문제점과 대안'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 사진=대전시의회 제공
대전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는 11일 대전시교육청에서 설동호 시교육감과 만나 '누리과정 교육비의 문제점과 대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면담은 김동섭 의원(더불어민주당유성2)와 정기현 의원(더불어민주당 유성3)이 주관했으며 설동호 시교육감 및 시교육청 관계자, 이희자 대전시 민간어린이집 연합회장 등 20여 명의 회원들이 참석했다.

이 연합회장은 "누리과정(만 3-5세) 교육이 2013년부터 2018년 까지 6년간 보육료가 동결됐고, 올해 최저임금 인상폭이 반영되지 않아 교사들의 급여를 지급하지 못하게 될 상황"이라며 "정부나 시교육청 등에서 대책을 마련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설 교육감은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총회에서도 이 점을 의제로 논의했다"며 "교육부에 건의하는 등 보육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하도록 하겠다"고 답변했다. 서지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서지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