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8-01-18 23:55

안철수 대표, 중재안 거부하고 당무위 소집

2018-01-11기사 편집 2018-01-11 17:11:51

대전일보 > 정치 > 국회/정당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1일 중재안을 거부하고 전당대회를 위한 당무위를 소집하기로 했다.

안 대표 등 통합파들은 12일 오후 3시 당무위를 소집하고, 전당대회준비위원회를 출범시키기로 결정했다. 전준위 위원장에는 안 대표측 인사인 김중로 의원이 내정됐으며 전대 일정과 시행세칙 등도 전준위에서 결정할 계획이다.

안 대표의 당무위 소집 방침은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와의 회동에 이어 탈당이 거론됐던 바른정당 이학재 의원의 잔류 선언으로 통합 추진의 동력을 다시 확보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더 이상 시간을 끌면 끌수록 통합반대파의 결속력만 다져줄 수 있다는 점에서 속도전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안 대표가 사실상 중재안을 거부하면서 14일로 예정됐던 의원총회 역시 의미가 없다는 분위기가 팽배하다.

통합파의 통합 추진 강행에 대해 국민의당 통합반대파들은 거세가 반발했다.

박지원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SNS에 "안 대표는 하늘이 두쪽 나도 중재안을 받지 않는다고 예측했었다"면서 "14일 의총에서 안 대표의 사퇴를 확인하고 전대를 소집하려던 중재파의 충정은 짓밟힌 것"이라고 비판했다.

박 전 대표는 또 "불법 보수 합당을 막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그것이 끝내 안되면 개혁신당으로 맞서겠다"고 강조했다.

국민의당 통합파와 반대파는 통합과 관련된 여론전에 나서는 한편, 전당대회 개최를 둘러싸고 서로를 견제하는 등 긴장감은 더욱 고조되고 있다. 서울=인상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상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