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제천 화재 참사 유족, 정부 진상규명 촉구

2018-01-11기사 편집 2018-01-11 17:01:26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제천 화재 참사' 유족들이 정부의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나섰다.

제천참사유족대책본부는 10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당 최고위원회에 참석해 엄정한 수사를 통한 참사의 진상규명을 국회에 요구했다.

유족들은 이날 △현장지휘관의 상황 전파 실태 △20명이 사망한 2층 여자 사우나에 진입하지 못한 이유 △충북 상황실과 무전 교신이 불가능했던 이유 등 7가지 사안에 대한 조사를 요구했다

류건덕 유가족대책위원장은 "화재 발생 원인과 인명 구조 초기 대응(골든타임) 실패에 대한 명확한 원인 규명과 수사를 원한다"며 "국가와 지방자치단체의 관리감독 부실 여부에 대해서도 명확한 조사를 국회에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스포츠센터 소유주가 건물을 경매 받은 과정과 비용 출처를 명확히 밝혀 달라"며 "필요하다면 관련 계좌에 대한 강제수사도 병행해 피의자가 실소유주인지, 화재사건에 대해 실질적 책임 주체가 누구인지 철저히 조사해 달라"고 강조했다.

참사 당일 건물 내부 층별 직원 조사와 특정 희생자의 오후 8시1분 등 통화기록에 대한 재조사도 요구했다.

이들은 "손님을 대피시켜야 할 의무가 있는 헬스장 관계자와 사우나 직원 등 건물 층별 관계자를 조사해 대피 등 안전 유지 의무를 다했는지에 대한 확인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희생자 A씨는 유족 등과 오후 8시1분, 8시15분, 8시20분에 통화한 내용이 녹음돼 있다"며 "이는 직접 휴대전화 조작을 해야만 가능할 것으로 파악돼 확실한 재조사를 요청한다"고 말했다. 제천=이상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