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8-01-18 23:55

대전서점인협회, 대전시에 독서포인트제 재검토 요청

2018-01-11기사 편집 2018-01-11 16:51:45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전시가 올해부터 도입한 독서포인트제 운영 방안을 두고 대전서점인협회가 불만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대전서점인협회는 11일 오전 시청 기자실을 찾아 "독서포인트제가 근본 취지와 배치되는 제도로 변형되고 왜곡됐다"고 주장했다.

협회는 "대전시민이 독서포인트로 지역 서점에서 사용할 경우 도서 정가의 10% 이내로 할인받을 수 있다고 하지만 현재 대전지역 서점 다수가 인터넷서점, 초 대형서점과 경쟁해 10%를 할인해 판매하고 있다"며 "포인트 적립 시민과 포인트가 없는 시민이 똑같은 책값을 내는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공공도서관-지역서점 연계 프로그램 개발비로 1억 6000여만 원이 투입돼 전산 개발됐지만 시민들에 불편함과 서점인에게는 포인트 금액 전액을 부담하라는 제도가 돼 시민 혈세가 낭비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협회는 독서포인트를 도서 정가의 10% 제한 사용을 금지하고 누적된 포인트를 전액 사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전시 관계자는 "공공도서관 도서 납품 수의계약을 끌어내기 위한 협회원들의 단체 행동으로 보인다"며 "서점 업주들이 수의계약을 받아 생기는 이익 일부를 공동기금으로 적립하기 위해 수의계약 확답을 요구하고 있지만, 공공기관에서 특정업체에 사업 참여를 보장할 수는 없다"고 일축했다.

한편 대전시는 지난 2일부터 대전지역 23개 공공도서관에서 책을 빌릴 경우 포인트가 적립돼 지역 60여 개 서점에서 책을 구입할 때 10%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독서포인트제를 시행하고 있다. 강은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은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