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북소방본부장 직위해제, 제천소방서장 등 3명 중징계 요구

2018-01-11기사 편집 2018-01-11 16:51:44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29명의 생명을 앗아간 충북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와 관련해 해당지역 소방지휘관들이 중징계 처분을 받았다.

소방합동조사단은 11일 제천체육관에서 진행된 조사결과 브리핑을 통해 "신속한 초동 대응과 적정한 상황판단으로 화재 진입과 인명구조에 최선을 다해 지휘해야 하는 지휘관들이 상황 수집과 전달에 소홀했다"며 "인명 구조요청에도 즉각 반응하지 않은 부실이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우선 현장 지취 총책임자인 이상민 제천소방서장에 대해 "2층 내부 구조 요청자들이 많다는 것을 알고도 화재 진압 후 주계단으로 진입하려는 최초 전술계획을 변경하지 않는 등 전체 상황을 장악하지 못했다"며 "일반적으로 선택할 수 있는 비상구를 통한 진입이나 유리창 파괴를 통한 내부 진입을 지시하지 않는 등 지휘 역량이 부족했다"고 말했다.

이 서장이 도착하기 전까지 지휘를 맡은 김종희 제천소방서 지휘조사팀장에 대해서도 "눈 앞에 노출된 위험과 구조상황에만 집중해 건물 뒷편의 비상구 존재와 상태를 확인하거나 알지 못했다"고 일갈했다. 현장상황이 제대로 파악되지 않으면서 사망자가 많이 발생한 2층 상황을 제대로 알지 못했고, 구조지시도 받지 못한 구조대는 현장에 도착해 3층에 매달린 1명을 구조한 뒤 지하층 검색에 나섰던 것으로 확인됐다.

소방본부 상황실은 2층에 많은 인원이 구조를 요청하고 있다는 사실을 무전으로 전파하지도 않았다. 조사단은 일부 지휘관에게 휴대전화 등으로 연락을 취해 구조대에게 폭 넓은 연락이 되지 않은 점은 매우 부적절한 조치라고 평가했다.

이 같은 지적에 따라 소방청은 제천 화재 참사 지휘 책임과 대응 부실, 상황관리 소홀 등을 이유로 이일 충북소방본부장을 직위해제 했다. 또 김익수 소방본부 상황실장, 이상민 제천소방서장, 김종희 제천소방서 지휘조사팀장을 중징계 요구했다. 김달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달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