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파리바게뜨 제빵사 직접고용 사태 극적 타결…노사 공동선언

2018-01-11기사 편집 2018-01-11 16:31:52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본사가 책임경영하는 상생법인 출범해 제빵사 고용키로

파리바게뜨 제빵사 노사가 직접고용 사태 해결을 위한 타협안을 마침내 마련했다.

한국노총과 민주노총 소속 파리바게뜨 제빵사 노조와 본사는 11일 오후 5시 여의도 CCMM빌딩에서 '노사 공동선언'을 한다.

공동선언은 본사가 책임경영하는 상생법인을 출범해 제빵사들을 고용한다는 내용이 골자인 것으로 알려졌다.

상생법인 과반 지분(51% 이상)을 본사가 갖고, 본사 주요 임원이 대표를 맡을 것으로 전해졌다.

명칭 또한 기존 '해피파트너즈'에서 다른 명칭으로 바꾸게 된다.

파리바게뜨 본사는 그동안 직접고용의 대안으로 본사와 협력업체, 가맹점주가 참여하는 3자 합작법인 '해피파트너즈'를 출범하고 근로계약 체결을 추진해왔다.

그러나 양대 노조는 제빵사 불법파견의 주체인 협력업체가 참여하는 합작법인을 인정할 수 있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노사는 지난달부터 최근까지 3차례에 걸친 간담회를 열어 합작법인에서 협력업체를 제외하는 방안 등에 합의를 봤다. 그러나 세부 사항에서 한노총과 민노총이 이견을 보이면서 협상이 난항을 겪었다.

민노총 화학섬유식품산업노조 임영국 사무처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양측이 서로의 입장을 절충함으로써 노사 공동선언을 하게 됐다"며 "새 상생법인이 출범하면 소속 조합원들이 근로계약을 체결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9월 고용노동부는 파리바게뜨 협력업체 소속 제빵사 5천309명을 불법파견으로 규정하고 본사가 직접고용하라고 시정 지시를 내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