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8-01-21 23:55

기발한 생활의 재발견… 반짝이는 발명품 만들었어요

2018-01-11기사 편집 2018-01-11 14:20:50

대전일보 > 사람들 > 사람사는 이야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세종 한솔고 동아리 '아인슈창인'

첨부사진111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2018 진로교육 페스티벌'에 참가한 한솔고등학교 교내동아리 '아인슈창인' 학생들이 창업 아이템인 원 포크를 시연한 뒤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사진=세종시교육청 제공.
세종 한솔고등학교 동아리 '아인슈창인'이 11일까지 이틀간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2018 진로교육 페스티벌' 본선에 진출해 면을 감아 먹는 특이한 발명품을 선보여 주목을 받았다.

한솔고 교내 창업동아리 아인슈창인은 창업경진대회부문에서 어린이들과 노인들이 일반 포크로는 면을 감기 힘들다는 점에 착안해 ONE FORK(원 포크)라는 아이템을 출품했다.

아인슈창인은 창업에 관심이 있는 1학년 9명, 2학년 5명으로 구성됐으며, 기업가체험 프로그램(YEEP)의 여러 미션들을 수행하며 창업경진대회를 준비했다. 이들이 개발한 원 포크는 포크의 버튼을 누르면 포크 날이 시계방향으로 자동으로 회전하며 저절로 면이 감겨 면 요리를 쉽게 먹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아인슈창인 동아리 학생들은 이번 행사를 통해 ONE FORK(원 포크)를 사회공헌 사업 진행 기업을 대상으로 판매 및 마케팅을 진행했으며, 추후 보육원이나 요양원, 복지관 등에 제품을 시범적으로 제공해 균형 잡힌 식사를 하는데 도움을 줄 계획이다.

한솔고 1학년 김가윤 학생은 "실제 창업을 준비하는 전국의 중·고·대학생들을 직접 보고 자극을 받았다"면서 "그동안 희망하던 조향사가 되어 나만의 브랜드로 창업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정회택 교육과정과장은 "방학 중임에도 불구하고 행사 참여를 위해 선후배가 협력하며 구슬땀을 흘린 한솔고 학생들의 열정에 감동했다"면서 "학생들에게 이번 행사가 개선 사항을 발견하고 미비했던 점을 보완할 수 있는 뜻 깊은 자리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