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8-01-18 23:55

청양군, 논에 타작물 재배하면 ha당 평균 340만원 지원

2018-01-11기사 편집 2018-01-11 14:16:09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청양]청양군이 쌀 공급과잉 문제에 따른 벼 재배면적 10만ha를 감축하기 위해 정부가 추진중인 논 타작물 재배 지원 사업을 적극 장려하고 나섰다.

논 타작물 재배 지원 사업은 지난해 쌀 변동직불금을 지급받은 농지에 벼 이외의 타작물을 재배할 경우 단위면적 당 일정금액을 지원하는 제도로 △조사료는 400만원/ha △일반작물, 풋거름작물은 340만원/ha △두류(콩)는 280만원/ha을 지원한다.

2017년 쌀 고정직불금 지급 대상 논에 자발적으로 벼 이외의 타작물을 재배한 농가가 올해 신규로 1000㎡ 이상 타작물을 재배할 경우에는 전년도 전환면적의 50%를 인정해 지원금을 지급한다.

단 수확기에 수급불안(공급과잉)이 우려되는 무, 배추, 고추, 대파, 인삼 품목은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논 타작물 전환을 해도 쌀 고정직불금은 계속해서 지급되지만 벼를 재배하지 않는 조건으로 지원금이 지급되므로 쌀 변동직불금은 지급되지 않는다.

또한 논에 마늘, 양파 같은 동계작물을 재배하고 수확 후 벼를 심으면 타작물 재배 지원금을 받을 수 없다.

군은 논 타작물 재배를 효과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전작화(田作化)를 위한 물꼬정비, 경사조성, 관정설치 등 기반정비 및 파종기, 정식기, 수확기, 휴립피복기 등 시설·장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이는 사업대상자 선정 시 전년도 쌀 변동직불금 지급 대상 필지에 올해 신규로 타작물을 식재한 필지를 우선 지원한다.

신청기간은 오는 22일부터 내달 28일까지로 농지소재지 읍·면사무소에서 신청하면 되며, 지원금은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이 실제로 논에 타작물이 식재되어 있는지 이행점검 후 지급된다.

군 관계자는 "지속된 쌀 공급과잉을 막고자 추진되는 이번 사업에 농가에 실질적인 혜택이 돌아갈 수 있는 작물로 전환하기 위해서는 농기센터나 농업지원과와 충분한 상의 후 타작물 재배를 시도하는 것이 가장 안정적"이라며 "각 농가에 많은 혜택과 실질적 농가소득이 될 수 있는 방안으로 모든 방법을 강구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박대항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대항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