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서천군, 국립생태원 연계 관광지 조성사업 착공

2018-01-11기사 편집 2018-01-11 11:25:11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
[서천]서천군은 지난 8일 마서면 덕암리 일원에 국립생태원 연계 거점관광지 조성공사를 착수했다.

국립생태원을 찾는 관광객은 연간 약 100만 명에 달하지만 국립생태원과 연계된 즐길 거리가 없어 인근지역 개발에 대한 당위성이 지속적으로 제기됐다.

이에 따라 서천군은 사업비 96억 원을 투입해 오는 2019년 8월까지 준공을 목표로 본격적으로 관광지 조성사업을 돌입했다.

국립생태원 연계 거점사업의 핵심은 △숙박시설(9434㎡) △상업시설(4131㎡) △주차장(8381㎡) △도로(1159㎡) △완충용녹지(9293㎡) △ㄱ타녹지(2301㎡)로 나뉘어 공사가 진행된다.

특히 캠핑장, 오픈마켓, 파머스마켓, 테마놀이터 등이 설치될 예정이어서 지역 경제를 견인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군은 교목 226그루와 관목 1만 6400주를 식재하고 곳곳에 쾌적한 환경의 쉼터를 마련할 계획이다.

서천군은 주변지역의 무분별한 난개발을 막고 체계적인 관리를 할 수 있는 복합관광시설을 도입해 생태원, 방문객, 지역주민이 상생하는 체류형 관광시설로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노박래 군수는 "거점 관광지가 서천군의 다양한 명소와 연계되는 주요 관광시설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며 "이번 조성 사업이 우리 지역 관광 활성화와 주민소득 창출에 큰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최병용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최병용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