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8-01-21 23:55

원자력연구원, 알츠하이머 치매 진단용 조성물 제조 기술 실용화 착수

2018-01-11기사 편집 2018-01-11 10:56:00

대전일보 > 경제/과학 > 대덕특구/과학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정병엽(왼쪽) 한국원자력연구원 첨단방사선연구소장과 나종주(오른쪽) ㈜바이오액츠 대표가 MOA 체결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원자력연구원 제공
한국원자력연구원 첨단방사선연구소가 알츠하이머 치매 진단용 조성물 제조 기술 실용화 공동연구개발 추진을 위한 상호협력합의각서(MOA)를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연구원 박용대 박사팀이 개발한 알츠하이머 치매 진단용 조성물은 체내에 투입된 후 알츠하이머 발병 원인인 베타아밀로이드(β-amyloid)와 결합해 빛을 내는 물질로, 광학 영상으로 쉽게 확인이 가능해 신속한 알츠하이머 치매 진단이 가능하다. 이 기술은 국내 특허 등록 및 국외 특허 출원이 완료된 상태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알츠하이머 치매 및 암 진단 핵심기술 개발 및 실용화 △전문 인력 교류 및 연구시설 공동 활용 △기타 방사선 기술 개발과 해외 시장 진출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정병엽 소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실용화가 완료되면 신속한 진단이 가능해 알츠하이머가 조기에 발견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연구원은 연(硏)-산(産) 협력을 강화해 방사선을 활용한 의료기술로 국민 의료 복지 향상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조수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조수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