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검찰, 다스 본사 등 10여곳 압수수색…"120억 실체규명 차원"

2018-01-11기사 편집 2018-01-11 10:37:06

대전일보 > 사회 > 사건·법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라는 의심을 받는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의 120억대 비자금 조성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다스 본사 압수수색에 나섰다.

서울동부지검에 꾸려진 '다스 횡령 등 의혹 고발사건 수사팀'은 11일 오전 10시부터 경북 경주시 다스 본사와 관련자 사무실·주거지 등 10여곳을 압수수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수사팀은 발족 이후 다스 관련 계좌추적을 벌인 적은 있지만, 압수수색에 나선 것은 처음이다. 지난달 26일 수사팀이 발족한 지 16일 만이다.

검찰은 이번 압수수색이 "다스 비자금으로 지목된 120억원의 실체를 규명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검찰은 문제가 된 120억원이 정호영 전 BBK 특검팀의 결론대로 개인 횡령이었는지, 아니면 회사 차원에서 조직적으로 조성된 비자금이었는지 알 수 있는 계좌 자료나 문건, 디지털 자료 등을 확보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다스 실소유주가 이 전 대통령인지에 대한 의혹을 풀어줄 단서가 나올지도 주목된다.

이번 압수수색 대상에는 다스의 인감을 보관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진 김성우 전 다스 사장과 횡령을 직접 저지른 것으로 특검팀이 결론 내린 조모 전 다스 경리팀 직원 등 핵심 참고인이 다수 포함된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구체적인 압수수색 대상은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다스 본사는 '이 전 대통령의 내곡동 사저 부지 의혹 사건'을 수사한 이광범 특검 수사 당시인 2012년 10월에도 압수수색을 당한 바 있다.

한편, 다스의 투자금 반환 과정에서 이 전 대통령이 국가권력을 동원했다는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는 이달 3일 전 다스 핵심 관계자의 자택과 차량을 압수수색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