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8-01-16 23:55

시트콤 '마음의 소리' 시즌2 애봉이는 소녀시대 유리

2018-01-09기사 편집 2018-01-09 14:30:55

대전일보 > 연예 > 방송/연예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소녀시대 유리(본명 권유리·29)가 시트콤 '마음의 소리' 새 시즌의 애봉이를 연기한다.

드라마 측은 9일 "시즌2의 주인공 조석 역을 배우 성훈이 하기로 한 데 이어 권유리와 배우 심혜진, 태항호, 연극배우 주진모 등이 캐스팅됐다"고 밝혔다.

주진모는 조석 아버지, 심혜진은 조석 엄마, 태항호는 조석 형 조준을 연기한다.

동명 웹툰을 원작으로 한 시트콤 '마음의 소리'는 시즌1이 2016년 11월부터 지난해 1월까지 KBS 2TV에서 방송돼 인기를 얻었다. 당시에는 조석을 이광수, 애봉이를 정소민이 연기했다.

새 시즌 제목은 '마음의 소리-리부트:얼간이들'이며, 방영 시기 등은 다시 밝히겠다고 제작사는 전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