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8-01-18 23:55

공유·정유미 결혼설에 소속사 "허위사실, 강경대응할 것"

2018-01-09기사 편집 2018-01-09 11:50:39

대전일보 > 연예 > 방송/연예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공유(왼쪽)와 정유미 [연합뉴스]
배우 공유(본명 공지철·39)와 정유미(35)가 지속해서 제기된 열애설과 결혼설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밝히며 앞으로 루머 유포 시 강경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두 사람의 소속사 매니지먼트숲은 9일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을 통해 유포되는 공유, 정유미 배우 관련 루머는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이 시간 이후 추가로 유포하거나 재생산하는 행위에 대해 합의나 선처없이 강경하게 대응하겠다"고 했다.

소속사는 또 "지속해서 있는 배우들을 향한 악성댓글에 대한 수사도 함께 의뢰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공유와 정유미는 2011년 영화 '도가니'에 이어 2016년 '부산행'에서 호흡을 맞춘 인연이 있으며, 소속사도 같아 지속해서 열애설이 불거졌다. 최근에는 결혼식 날짜와 장소까지 담은 '지라시'가 온라인을 중심으로 확산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