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8-01-23 23:55

대전 전기차 구매 보조금 지난해 수준 유지… 최대 1900만원

2018-01-07기사 편집 2018-01-07 13:10:03

대전일보 > 사회 > 행정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전시민들이 전기차를 구입할 때 지원받는 보조금이 지난해 수준인 최대 1900만원을 유지할 전망이다.

7일 시에 따르면 올해 전기차 구매 시비 보조금이 500만원에서 700만원으로 대폭 상향된다. 국비 보조금이 지난해 1400만원에서 올해 최대 1200만원으로 줄어드는 만큼 전체 보조금을 지난해 수준으로 유지하겠다는 방침이다.

시는 올해를 2018년도 전기차 대중화 원년으로 보고 1차 보급 목표를 600대로 잡았다. 지난해 200대에서 3배로 늘어난 셈이다. 앞으로 정부 추경에 따라 보급목표를 상향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주행거리 300㎞ 이상 차들이 속속 출시되는 올해 전기차 시장의 폭발적 성장이 예상된다"며 "지난해까지는 전기차에 대한 인식을 넓히는 데 주력했다면 올해는 충전 인프라를 대폭 확충하는 등 실질적인 대중화가 이뤄질 수 있는 인프라 구축에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올해에는 하이브리드, 전기차 등 신차가 쏟아져 친환경차 돌풍이 커질 전망이다. 현대차그룹은 상반기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코나 전기차를 내놓을 예정이다. 이 차는 1회 충전으로 390㎞ 이상 달릴 수 있다. 현재 판매 중인 아이오닉 일렉트릭보다 1회 충전 주행거리가 2배 가까이 늘어난다. 기아차도 주행거리 300㎞ 이상의 소형 SUV 니로 전기차를 하반기 선보인다. BMW, 닛산 등 외국차생산업체들도 1회 충전 주행거리 300㎞ 내외의 신차들을 속속 내놓을 예정이다. 500㎞ 이상 주행이 가능한 SUV 전기차 출시 소식도 있다.

우리나라의 국토 면적을 고려할 때 한번 충전하면 300km 이상을 주행할 수 있어야 내연기관차(휘발류차)에 경쟁력을 가질 수 있다. 지난해까지는 383km 주행거리의 Bolt EV가 유일했지만 선택의 폭이 다양해졌다. 시가 올해를 전기차 대중화 원년으로 보는 이유다.

업계에서는 수년 내 전기차가 주행거리와 가격면에서 내연기관차와 경쟁력을 갖추게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시는 2020년까지 전기차 보급목표를 4000대로 잡고 있다. 이에 따라 급속충전소 확충을 서두르고 있다. 3월 중에 20곳을 우선 설치하고 연내 50곳을 추가 설치할 계획이다. 모두 70곳으로 2016년 3곳, 2017년 20곳에 비해 가파른 증가세다.

시 관계자는 "전기차 구매 보조금 문의가 한달에 100건에 달할 정도로 여건이 성숙했다"며 "전기차 이용자들의 가장 큰 고민이 충전문제인 만큼 5분 거리마다 촘촘하게 충전소를 설치해 불편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이용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용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