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리베라호텔 폐업 뒷감당 못하는 지역 정치권

2018-01-03기사 편집 2018-01-03 18:22:57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신안그룹의 유성 리베라호텔 폐업 강행으로 유성 관광특구 이미지에 커다란 타격이 예상된다. 호텔측과 거래관계에 있던 군소 업체들은 물론이고 주변 상권도 직격탄을 피해가기 어렵게 됐다. 엄동설한에 일터를 잃은 직원들 처지는 더 심각하다. 출근 투쟁과 법적 대응을 병행한다고 하지만 부당 폐업을 질타해온 지역 공동체 여론에 귀 닫고 있는 사측 행태를 볼 때 어느 천년에 접점이 찾아질지 기약이 어렵다.

연말연초 리베라호텔 사태가 급박하게 전개되고 있음에도 불구, 지역 정치권은 뒷짐만 지고 있는 모양새다. 호텔측의 경영 편의성 내지는 이기적 시장논리에 동의한다는 것인지 아니면 애초 관심 밖인지는 확실하지 않다. 하지만 지역 정치권에 몸담고 있으면서 리베라호텔 사태가 악화 일로를 치닫고 있는 현실을 못 본 체 하는 것은 정치적 배임행위이고 직무유기에 다름 아니라고 본다. 선출직 정치인이라면 지역의 갈등 사안에 대해 조정력을 보여줄 필요가 있고 또 그런 일도 하라고 유권자들은 기꺼이 표를 주었다. 리베라호텔은 자영업 수준의 업장과는 성격이 다른, 유성 관광특구 인프라 측면에서 특수관계에 있으며 아울러 마이스(MICE) 산업 분야도 개척해 왔음을 부정할 수 없다. 그런 상징성과 함께 유성 관광 생태계의 한 축이었던 리베라호텔이 끝내는 폐업신고서를 제출했고 시설내부의 전원이 죄다 꺼지면서 유령 건물이 되다시피 했다. 지역 정치권도 이런 엄중한 상황을 모를 까닭이 없다. 엄밀히 말해 생색낼 일이 못 되고 해법도 마땅찮은 것 같으니까 애써 외면하고 있다고 해야 맞다.

난감한 것은 지방선거 때 대전시장 선거에 나서려고 저울질중인 정치인들 치고 리베라호텔 사태에는 입도 벙긋하지 않고 있다는 사실이다. 민주당 조승래 의원만이 지난 달 국회에서 '갑질 폐업' 중단을 촉구한 게 유일한 것으로 기억된다. 누구든 대전시장직에 도전할 생각이라면 리베라호텔 해법부터 내 놓아 보기 바란다. 당면한 숙제도 풀지 못하는 마당에 시장이 된 들 무엇이 달라지겠나 싶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