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삼성화재, 우리카드 잡고 3연승…전반기 1위로 마감

2017-12-24기사 편집 2017-12-24 19:19:27

대전일보 > 스포츠 > 배구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타이스, 고비마다 강타…30득점 '펑펑'

첨부사진1
왕조 재건을 선언한 삼성화재가 전반기 최종전을 역전승으로 장식하며 1위로 반환점을 돌았다.

삼성화재는 24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도드람 V리그 우리카드와 경기에서 주포 타이스 덜 호스트(등록명 타이스)의 활약을 앞세워 3-2(25-21 21-25 15-25 25-20 15-11)로 역전승했다.

3연승을 달린 선두 삼성화재는 14승 4패, 승점 38로 전반기를 마쳤다.

2위 현대캐피탈(10승 7패·승점 33)과는 승점 5 차이로 1경기 이상 격차를 벌렸다.

타이스는 고비마다 강타를 터뜨리며 양 팀 최다인 30득점을 올렸고, 박철우(16득점)와 김규민(12득점)까지 삼각편대를 이뤘다.

삼성화재에 5연패를 당한 우리카드는 승점 1점을 챙기는 데 만족했다.

크리스티안 파다르(등록명 파다르)가 31득점, 최홍석이 24득점으로 활약했지만, 4세트 승기를 잡고도 마지막 고비를 넘기지 못했다.

우리카드(7승 11패·승점 21)의 전반기 최종 순위는 6위다.

1세트는 상대의 무더기 범실을 놓치지 않은 삼성화재가 챙겼다. 우리카드는 파다르(4개), 최홍석(3개), 유광우(3개)가 연달아 범실을 저지르며 몸이 풀리지 않은 듯 호흡이 맞지 않았다.

우리카드는 2세트와 3세트 파다르와 최홍석의 쌍포가 불을 뿜었다.

2세트를 25-21로 잡은 우리카드는 3세트 전의를 잃은 삼성화재의 공격을 거듭해 차단하며 25-15로 승기를 잡았다.

그러나 선두 삼성화재는 뒷심을 발휘해 경기를 뒤집었다.

센터 김규민의 블로킹이 살아나며 파다르의 공세를 묶었고, 그 사이 타이스가 해결사 노릇을 했다.

4세트 초반 5-11로 끌려가던 삼성화재는 타이스의 연속 득점으로 역전에 성공, 경기를 최종 5세트로 끌고 갔다.

분위기를 탄 삼성화재는 5세트 들어 박상하의 속공까지 살아나며 크리스마스이브의 명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이어서 열린 여자부 경기에서는 IBK기업은행이 '홈 팀' KGC인삼공사를 세트 스코어 3-1(25-19 25-20 23-25 25-21)으로 제압하고 2연승을 달렸다.

KGC인삼공사는 6연패 수렁에 빠졌다.

승점 3을 적립한 IBK기업은행은 2위 현대건설(승점 27)을 1점 차로 뒤쫓는 3위(승점 26) 자리를 유지했다. 1위는 한국도로공사(승점 34)다.

4위 KGC인삼공사(승점 16)와 승점 격차는 10점이 됐다. KGC인삼공사는 5위 흥국생명(승점 15)과 6위 GS칼텍스(승점 15)의 추격이 더욱 부담스럽게 됐다.

IBK기업은행의 주포 매디스 리쉘(등록명 메디)가 32득점을 폭발하며 승리를 이끌었다. 김희진과 고예림이 각각 20득점, 15득점으로 고르게 활약했다.

KGC인삼공사는 알레나 버그스마(등록명 알레나)의 부활에도 연패를 끊지 못했다.

무릎 부상으로 부진에 빠졌던 알레나는 이날 33득점을 폭발해 시즌 초반의 위협적인 모습을 다시 뽐내며 하락세에 빠진 팀에 위안을 줬다.

IBK기업은행은 1세트 10득점을 퍼부은 메디의 활약으로 기선을 제압했다.

2세트, IBK기업은행은 21-15로 여유롭게 KGC인삼공사를 따돌리며 시작했다.

메디의 백어택으로 잡은 세트포인트(24-18)에서 2점을 내줬지만, 고예림이 오픈 공격으로 세트를 끝냈다.

KGC인삼공사는 허무하게 스러지지 않았다. 알레나가 3세트 12득점을 맹폭하며 반격에 나선다.

IBK기업은행은 9-14로 밀려났다가 23-23까지 쫓아갔지만, 3세트를 내주고 말았다.

4세트는 팽팽했다.

18-18에서 메디의 시간차 공격과 이고은의 세브에이스로 달아나면서 IBK기업은행이 승리를 잡았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