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커피이야기] 우리나라의 커피 문화- ④다양성을 갖춘 커피전문점의 등장

2017-12-21기사 편집 2017-12-21 16:02:57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외칼럼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
요즘 우리나라의 커피 시장을 살펴보면, 기존 커피전문점과는 다른 공간 구성과 개성적인 맛을 추구하는 커피전문점들이 하나 둘씩 늘어나고 있다. 때문에 초창기 우리나라 커피 시장의 발전을 이끌었던 프랜차이즈 커피전문점의 경우 몇몇 대형 프랜차이즈를 제외한 대부분의 프랜차이즈 커피전문점들은 고전을 면치 못하고 상황이다. 이에 대한 이유를 찾자면 커피전문점 시장 자체가 포화가 됐다는 점도 큰 이유가 될 수 있지만, 커피에 대한 소비자들의 의식이 변했기 때문이라고 할 수 있다.

예전 소비자들은 커피전문점이 단순히 커피를 마시는 공간이라는 생각과 함께 커피는 약간 쓰면서 구수해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었다. 반면 요즘 소비자들은 커피의 다양하고 개성적인 향미를 즐기기도 하면서 그 커피를 마시는 공간 또한 하나의 문화로써 즐기고 있다.

또 예전의 커피전문점 커피는 대부분 적절한 신맛과 구수함, 약간의 쓴맛을 내는 무난한 맛의 커피가 대부분이었다. 커피전문점 입장에서는 무난한 맛을 통해 손님들의 다양한 입맛에 대응하기가 쉽다는 장점이 있다. 또 대부분 저렴한 가격에 구입이 가능했기 때문에 이러한 커피 맛의 추구는 한참 동안 이어졌다.

하지만 이러한 현상은 커피에 대한 정보가 늘고 소비자들의 커피에 대한 이해가 증가하면서 약간 씩의 변화를 보이게 된다. 무난한 커피의 맛도 즐기지만 커피의 신맛, 단맛, 그리고 복합적인 향까지도 즐기게 되면서 우리나라 커피전문점의 커피 맛도 획일화된 향미가 아닌 다양한 향미를 추구하게 된 것이다.

커피를 판매하는 공간도 기존의 획일화 된 매장 구성이 아닌 갤러리형, 공방형, 공장형 등과 같은 개성적인 콘셉트를 잡아서 그에 맞는 구성과 소품들로 꾸미고, 커피 맛과 다양한 커피 베리에이션도 판매 하는 등의 모습을 보이고 있다.

그리고 예전의 커피전문점들은 전문점이라고 부르기 민망할 정도로 운영자의 커피에 대한 이해가 부족했다면, 요즘 커피전문점들은 상당한 커피 지식과 본인이 운영하는 공간에 대한 콘셉트가 확실한 운영자들이 늘고 있다. 이는 우리나라의 커피시장과 커피문화가 다양성을 갖추면서 성장하는데 큰 기여를 하고 있다. 문상윤 대전보건대 외래교수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